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곡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불후의 명곡' 김연지, 이승철 '넌 또 다른 나'로 기립박수 받아…씨야 탈퇴 이유는?

    '불후의 명곡' 김연지, 이승철 '넌 또 다른 나'로 기립박수 받아…씨야 탈퇴 이유는?

    '불후의 명곡' 김연지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김연지가 무대의 간절함을 담아 감동의 노래를 불렀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2회에서는 이승철 편이 방영됐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서는 김연지를 비롯해 박기영, 알리, 김연지, 김태우, 황치열, 옴므, 이해리가 출연해 이승철의 노래를 불렀다. 이날 '불후의 ...
  • '불후의 명곡' 김연지, 진심을 담은 무대 감동을 불러왔다

    '불후의 명곡' 김연지, 진심을 담은 무대 감동을 불러왔다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김연지가 무대의 간절함을 담아 감동의 노래를 불렀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2회에서는 이승철 편이 방영됐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서는 김연지를 비롯해 박기영, 알리, 김연지, 김태우, 황치열, 옴므, 이해리가 출연해 이승철의 노래를 불렀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한 김연지는 ...
  • '불후의 명곡' 김연지, 이승철 '넌 또 다른 나'로 기립박수 받아…감동

    '불후의 명곡' 김연지, 이승철 '넌 또 다른 나'로 기립박수 받아…감동

    '불후의 명곡' 김연지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김연지가 무대의 간절함을 담아 감동의 노래를 불렀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2회에서는 이승철 편이 방영됐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서는 김연지를 비롯해 박기영, 알리, 김연지, 김태우, 황치열, 옴므, 이해리가 출연해 이승철의 노래를 불렀다. 이날 '불후의 ...
  • '불후의 명곡' 김연지, 죽지않은 가창력 '감동'…과거 씨야 탈퇴이유 공개?

    '불후의 명곡' 김연지, 죽지않은 가창력 '감동'…과거 씨야 탈퇴이유 공개?

    '불후의 명곡' 김연지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김연지가 무대의 간절함을 담아 감동의 노래를 불렀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2회에서는 이승철 편이 방영됐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서는 김연지를 비롯해 박기영, 알리, 김연지, 김태우, 황치열, 옴므, 이해리가 출연해 이승철의 노래를 불렀다. 이날 '불후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ooking to the past to make brand new music: Musicians are reviving hits from the '80s and '90s and creating their own sound 유료

    ... culture history.” BY MIN KYUNG-WON [kim.eunjin1@joongang.co.kr] 오랜만에, 어느 새…20대가 불러낸 '오래된 신곡' 가요계가 '숨은 명곡 찾기'에 빠졌다. 시대를 앞서간 노래, 가요 흐름을 새롭게 조명할 수 있는 노래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선 것. 네이버 문화재단과 스페이스오디티가 손잡고 진행하는 프로젝트 '디깅클럽서울'이 ...
  • 오랜만에, 어느 새…20대가 불러낸 '오래된 신곡'

    오랜만에, 어느 새…20대가 불러낸 '오래된 신곡' 유료

    '오랜만에' 리메이크로 함께 무대에 선 김현철과 죠지. [사진 네이버] 가요계가 '숨은 명곡 찾기'에 빠졌다. 시대를 앞서간 노래, 가요 흐름을 새롭게 조명할 수 있는 노래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선 것. 네이버 문화재단과 스페이스오디티가 손잡고 진행하는 프로젝트 '디깅클럽서울'이 대표적이다. 싱어송라이터 김현철 원곡을 죠지가 다시 부른 '오랜만에'(1989) ...
  • 7년 만의 TV 외출 조용필 “내 노래를 리메이크하라”

    7년 만의 TV 외출 조용필 “내 노래를 리메이크하라” 유료

    ━ 데뷔 50년 '불후의 명곡' 녹화현장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녹화장에서 가왕 조용필이 두 팔 벌려 팬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그가 손 한 번 흔들고 고개 한 번 돌릴 때마다 '오빠“ '사랑해요“ 등 함성이 쏟아졌다. [사진 KBS] “기도하는~” “꺄악!!!” 조용필(68)이 '비련'의 네 음절을 내뱉자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KBS공개홀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