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 않았다. 최전방에 움직임이 둔한 장신 공격수를 기용하면 공격 패턴이 단조로워진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김신욱이 절정의 공격력을 보이는 만큼 황의조(27·지롱댕 보르도)·황희찬(23·잘츠부르크) 등과 함께 A팀 최전방에서 경쟁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찮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 출전한 벤투호 명단은 오는 26일 발표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 양현석, 조만간 경찰 소환조사…판돈규모·도박횟수 관건

    양현석, 조만간 경찰 소환조사…판돈규모·도박횟수 관건

    ... 광역수사대는 최근 양현석에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것에 대한 기한이 만료돼 연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지난 14일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됐다. 같은 혐의를 받는 승리도 출국금지 명단에 올랐다. 지난 17일 YG엔터테인먼트 본사를 5시간에 걸쳐 압수수색해 박스 2개 분량의 자료를 확보한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양현석 등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알려진 판돈 ...
  • 사이영상 레이스 Ryu, 이닝이 좀 더 필요해

    사이영상 레이스 Ryu, 이닝이 좀 더 필요해

    ... 메이저리그 전체 27위, 내셔널리그 10위 수준이다. 경기당 6이닝 이상을 책임지고 있지만, 시즌 전체 이닝에선 아직 경쟁력이 없다. 4월 왼 사타구니, 8월 목 통증으로 두 차례 부상자명단(IL)에 오르면서 2~3번 선발 등판을 건너뛴 여파다. 스케줄 상 류현진의 잔여 선발 등판은 6~7경기 정도다. 최대 7경기라고 가정했을 때 산술적으로 200이닝을 넘기기 위해선 매 경기 ...
  • 이강인, 새 시즌 라리가가 주목하는 유망주 3인에 포함

    이강인, 새 시즌 라리가가 주목하는 유망주 3인에 포함

    ... 자료 첫 머리엔 이강인의 이름이 올라있었다. 이강인은 지난 주말 개막한 2019~2020시즌 레알 소시에다드와 개막전에 결장했다. 팀 훈련에 합류한 만큼 주말 2라운드 셀타 비고 원정 명단에는 이름을 올릴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아직 거취가 불투명한 상태로,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팀을 떠날 가능성이 남아있다. 하지만 거취 문제와 별도로, 라리가는 리그를 대표하는 유망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유료

    ... 공격수를 기용하면 공격 패턴이 단조로워진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김신욱이 절정의 공격력을 보이는 만큼 황의조(27·지롱댕 보르도)·황희찬(23·잘츠부르크) 등과 함께 A팀 최전방에서 경쟁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찮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 출전한 벤투호 명단은 오는 26일 발표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유료

    ... 공격수를 기용하면 공격 패턴이 단조로워진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김신욱이 절정의 공격력을 보이는 만큼 황의조(27·지롱댕 보르도)·황희찬(23·잘츠부르크) 등과 함께 A팀 최전방에서 경쟁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찮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 출전한 벤투호 명단은 오는 26일 발표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 올 시즌도 변함없는 '이재성 클래스'…멀티골로 팀 첫 승 이끌어

    올 시즌도 변함없는 '이재성 클래스'…멀티골로 팀 첫 승 이끌어 유료

    ... 연이어 쓰러지면서 가용할 수 있는 선수 폭이 줄어든데다, 이재성이 물오른 득점력까지 과시하며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어 2선을 책임질 핵심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벤투 감독은 오는 26일 대표팀 소집 명단을 발표한 뒤 9월 2일 선수들을 소집, 2차예선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을 준비할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