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면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재민의 퍼스펙티브] 미·중과의 통상 분쟁, 위기 모면용 타결 안 된다

    [이재민의 퍼스펙티브] 미·중과의 통상 분쟁, 위기 모면용 타결 안 된다

    ... 명백한 사안에 대해 우리 입장을 밝히고 이에 기초해 처신하는 것이 옳다. 불편하더라도 장기적으로 이득이다. ━ 최근 통상 분쟁은 한국에 예방주사 이런 맥락에서 발등의 불을 끄기 위한 '위기 모면용' 일회성 타결은 늘 경계해야 한다. 눈앞의 상황만을 모면하고자 한쪽 입장을 수용하고 그쪽 편을 드는 것은 대단한 모험이다. 다른 쪽의 보복은 물론이거니와 그 보복에 대해 우리가 내세울 주장도 ...
  • 한국당 "홍종학, 자진 사퇴해야"…보고서 채택 반대

    한국당 "홍종학, 자진 사퇴해야"…보고서 채택 반대

    ... "무엇보다 홍 후보는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한 자료를 성실하게 제출하지 않고 진솔하게 답하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후보를 맹목적으로 감싸고, 후보는 위기모면용 사과와 낮은 자세만 보이고 버티면 대통령이 임명 강행으로 그만이란 의도였기에 당일 청문회는 자료도 없이 겉돌기만 했던 것"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또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강행하려는 태도는 ...
  • [기자수첩]KB금융지주 윤종규회장 '혼자 멀리가려는 게 아닌가'

    [기자수첩]KB금융지주 윤종규회장 '혼자 멀리가려는 게 아닌가'

    ... 윤회장의 전력을 들어 청산 대상의'적폐'로 규정한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지식과 파워를 겸비해 경영을 잘한다고 가정하더라도, 그가 말하는 소통과 신뢰라는 덕목은 정권에 따라 달라지는 '순간 모면용'이라는 인상을 씻을 수가 없다. 전근홍 기자 (jgh2174@betanews.net)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 공직 5원칙, 장관별로 따로 적용? 야당선 “물타기” 비판

    ... 전문가들도 같은 맥락의 주장을 폈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는 “인사검증 기준을 세분화해 지수화해봤자 국회나 언론에서 문제 삼으면 아무 설득력이 없다”며 “오히려 국회에 대한 월권이나 상황 모면용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야당에서 “어떤 기준을 새로 만들더라도 본질은 문 대통령의 공약 후퇴·번복”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윤호중 위원장은 “공약 후퇴가 아니라 공약의 세부실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재민의 퍼스펙티브] 미·중과의 통상 분쟁, 위기 모면용 타결 안 된다

    [이재민의 퍼스펙티브] 미·중과의 통상 분쟁, 위기 모면용 타결 안 된다 유료

    ... 명백한 사안에 대해 우리 입장을 밝히고 이에 기초해 처신하는 것이 옳다. 불편하더라도 장기적으로 이득이다. ━ 최근 통상 분쟁은 한국에 예방주사 이런 맥락에서 발등의 불을 끄기 위한 '위기 모면용' 일회성 타결은 늘 경계해야 한다. 눈앞의 상황만을 모면하고자 한쪽 입장을 수용하고 그쪽 편을 드는 것은 대단한 모험이다. 다른 쪽의 보복은 물론이거니와 그 보복에 대해 우리가 내세울 주장도 ...
  • 공직 5원칙, 장관별로 따로 적용? 야당선 “물타기” 비판 유료

    ... 전문가들도 같은 맥락의 주장을 폈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는 “인사검증 기준을 세분화해 지수화해봤자 국회나 언론에서 문제 삼으면 아무 설득력이 없다”며 “오히려 국회에 대한 월권이나 상황 모면용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야당에서 “어떤 기준을 새로 만들더라도 본질은 문 대통령의 공약 후퇴·번복”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윤호중 위원장은 “공약 후퇴가 아니라 공약의 세부실천 ...
  • [취재일기] 재난에 먹통 된 국민안전처

    [취재일기] 재난에 먹통 된 국민안전처 유료

    ... 않았다. 12일 밤 김희겸 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이번 지진을 계기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기준을 낮춰 전국의 모든 국민에게 보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망한 국민들의 마음은 이미 차갑게 식었다. 지금 국민안전처에 필요한 건 상황 모면용 변명이 아니라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야 한다'는 재난 대응 불문율을 가슴에 새기는 일이다. 정 진 우 사회2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