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심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의왕시, 18일부터 규제개혁 아이디어 공모

    ... 공모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해 담당자 이메일(fixtheworld@korea.kr)로 제출하면 된다. 시는 제안 모집 후 독창성, 실용성, 경제성 등 6개 항목 평가 기준에 따라 1차 제안실무심사위원회와 2차 규제개혁원회의 심사를 거쳐 3월 29일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당선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금상 50만 원(1명), 은상 30만 원(2명), 동상 10만 원(3명), 장려상 ...
  • [인사]DB손해보험

    【서울=뉴시스】 ◇승진 ▲감사실장 조원성 ▲신사업부문장 박제광 ▲전략사업부문장 김춘곤 ▲개인사업부문장 박성록 ▲홍보팀 상무 신해용 ▲신사업마케팅팀 상무 박영식 ▲재무심사팀 상무 임재환 ▲자동차보상본부 상무 허대회 ▲강북사업본부 상무 남석원 ▲호남사업본부 담당 임덕은 ▲자동차업무팀 담당 김학출 ▲인사팀 담당 심재철 ▲개인마케팅팀 담당 최규호 ▲일반보험업무팀 담당 ...
  • 경북도, '일 잘한' 공무원 2명에게 특별 승급·성과급 주기로

    경북도, '일 잘한' 공무원 2명에게 특별 승급·성과급 주기로

    ... 각각 선발했다. 연구직이 아닌 일반직공무원의 특별승급은 개청 이래 처음이며, 특별성과급 지급도 처음이다. 이번 특별 승급 및 성과급 대상자들은 시도행정시스템을 통한 사실조사와 다면평가, 실무심사위원회의 예비심사와 특별승급심사위원회(인사위원회)의 최종심사를 거쳐 선발됐다. 특별승급의 영예를 안은 친환경농업과 김충현씨(6급)는 사업비 1600억원, 사업규모 50.5ha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
  • [인사] DB손해보험

    ◇ 실장 및 부문장 승진 ▲ 감사실 조원성 ▲ 신사업부문 박제광 ▲ 전략사업부문 김춘곤 ▲ 개인사업부문 박성록 ◇ 상무 승진 ▲ 홍보팀 신해용 ▲ 신사업마케팅팀 박영식 ▲ 재무심사팀 임재환 ▲ 자동차보상본부 허대회 ▲ 강북사업본부 남석원 ◇ 담당 승진 ▲ 호남사업본부 임덕은 ▲ 자동차업무팀 김학출 ▲ 인사팀 심재철 ▲ 개인마케팅팀 최규호 ▲ 일반보험업무팀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라이프 트렌드] 온라인 연금 비교·가입 쉽게, 카카오·휴대전화 인증되게

    [라이프 트렌드] 온라인 연금 비교·가입 쉽게, 카카오·휴대전화 인증되게 유료

    ... 온라인 연금은 상품을 비교·분석하기 쉽고 장소·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빠르게 가입할 수 있다. IBK연금보험은 가입까지 걸리는 시간이 약 5분에 불과하다. 직업·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나 무(無)진단·무심사로 가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가입 권유·판매 대가로 설계사에게 주는 수당이 없고 점포 운영비용이 필요하지 않아 수수료가 낮다는 점에서 합리적인 금융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
  • [라이프 트렌드] 온라인 연금 비교·가입 쉽게, 카카오·휴대전화 인증되게

    [라이프 트렌드] 온라인 연금 비교·가입 쉽게, 카카오·휴대전화 인증되게 유료

    ... 온라인 연금은 상품을 비교·분석하기 쉽고 장소·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빠르게 가입할 수 있다. IBK연금보험은 가입까지 걸리는 시간이 약 5분에 불과하다. 직업·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나 무(無)진단·무심사로 가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가입 권유·판매 대가로 설계사에게 주는 수당이 없고 점포 운영비용이 필요하지 않아 수수료가 낮다는 점에서 합리적인 금융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
  • 국방부, 대체복무 3년 검토 … 복지·재난구호시설 근무 가능성

    국방부, 대체복무 3년 검토 … 복지·재난구호시설 근무 가능성 유료

    ... 근무하는 방식이 될 공산이 크다. 국방부에선 복무기간을 길게 하고(예 3년가량) 충분히 난도가 있는 곳에서 복무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회에는 3건의 병역법 개정안이 계류 중이다. 대체복무심사기구 소속을 국무총리실 또는 국방부로 하고 현역병의 1.5~2배 정도 근무케 하는 게 골자다. 현일훈·문현경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