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정희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문정희
(文貞姬 )
출생년도 1947년
직업 문화예술인
소속기관 [現]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국어국문학과 석좌교수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이승기X수지 '배가본드' 9월20일 첫방 확정[공식]

    이승기X수지 '배가본드' 9월20일 첫방 확정[공식]

    ... 유인식 감독과 '자이언트' '샐러리맨 초한지' '돈의 화신'에서 유인식 감독과 호흡을 맞췄던 '미다스 작가진' 장영철·정경순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여기에 배우 이승기·배수지·신성록·문정희·백윤식·문성근·이경영·이기영·김민종·정만식·황보라·장혁진 등 역대급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배가본드'는 지난해 6월 2일 '대본 리딩'을 시작으로 올해 5월 23일까지 ...
  • 문정희, 에이스팩토리와 계약… '배가본드'로 컴백

    문정희, 에이스팩토리와 계약… '배가본드'로 컴백

    배우 문정희가 에이스팩토리와 전속 계약했다.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1일 '깊이 있는 배우 문정희와 한식구가 돼 기쁘다. 문정희는 매 순간 몰입도 높은 감정연기와 캐릭터 변신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배우다. 앞으로 다방면에서 다채로운 능력을 더욱 펼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문정희는 영화 '암수살인' ...
  • [앵커브리핑] '그걸 말이라고. 당연히 축구지!'

    [앵커브리핑] '그걸 말이라고. 당연히 축구지!'

    ... 어제 새벽이 있기까지… 스무 살이 채 안 된 선수들의 그 극적인 승부를 지켜보며 사람들은 새삼 축구를 다시 배웠습니다. "언어가 아닌 것을 주고받으면서 이토록 치열할 수 있을까" - 문정희 한 시인의 말을 빌리자면 축구란 그야말로 '언어가 아닌 것을 주고받으면서 이토록 치열할 수 있는' 눈부심이었던 것이지요. 반대로 지금의 세상은 생각이 다른 사람에겐 절대로 공을 ...
  • 추경안 제출 40일째…패스트트랙에 막힌 국회 정상화

    추경안 제출 40일째…패스트트랙에 막힌 국회 정상화

    ... 인연을 갖고 있습니다. ▶ JTBC '유자식 상팔자' 122회 한예종 연극원 1기 출신! 무려 장동건과 동기! "…연락 안 된 지는 꽤 됐습니다" 그 외에도 배우 이선균·오만석·문정희가 동기! 이렇게 여야 교섭단체 3당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자 비교섭단체인 민주평화당도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잘한 것이 없다며 거대 양당이 힘겨루기를 멈추고 조건없는 6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앵커브리핑] '그걸 말이라고. 당연히 축구지!' (“Football, without hesitation!”) 유료

    ... and forth without words. *dramatic: 극적인 *dazzling: 눈부신, 휘황찬란한, 현혹적인 "언어가 아닌 것을 주고받으면서 이토록 치열할 수 있을까" - 문정희 “Can something be as fierce as passing a thing back and forth without words?” - “Football” by poet Moon ...
  • 형사 1순위 김윤석 “이번엔 액션도, 욕설도 없어요”

    형사 1순위 김윤석 “이번엔 액션도, 욕설도 없어요” 유료

    영화 '암수살인'에서 형사 김형민(김윤석 분)은 살인범의 믿기 힘든 자백을 실마리 삼아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던 살인사건과 피해자들을 추적한다. 왼쪽은 함께 현장 검증에 나선 검사(문정희 분). [사진 쇼박스] 대한민국에서 형사 역할 가장 잘하는 배우로 형사들은 누굴 꼽을까. “일선 형사들한테 여쭤보니 '그 있잖아, 김윤석' 하시더군요.” 3일 개봉하는 스릴러 ...
  • 인생 후반 시낭송하는 부부…'사랑만 하기도 부족한 시간'

    인생 후반 시낭송하는 부부…'사랑만 하기도 부족한 시간' 유료

    ... 낭송을 같이하다 보니 서로를 이해하기 쉽다거나 이젠 눈빛만 봐도 알게 된다는 대답을 기대했을 것이다. 그런데 뜻밖에 참고 살면 된다니, 그것도 꾸욱. 하지만 그게 정답인 것을 어쩌랴. 문정희 시인은 '남편'이라는 시에서 '전쟁을 가장 많이 가르쳐준 남자'라고 했고, 이생진 시인은 '아내와 나 사이'라는 시에서 '서로 모르는 사이가 서로 알아가며 살다가 다시 모르는 사이로 돌아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