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람 체취 물씬한 만물상, 문화유산답사기 익어간다
    사람 체취 물씬한 만물상, 문화유산답사기 익어간다 유료 ━ [정재숙의 공간탐색] 미술사가 유홍준의 연구실 창작의 산실은 내밀한 처소다. 한국 문화계 최전선에서 뛰는 이들이 어떤 공간에서 작업하는지 엿보는 일은 예술가의 비밀을 훔치듯 유쾌했다. 창조의 순간을 존중하고 그 생산 현장을 깊게 드러내려 사진기 대신 펜을 들었다. 화가인 안충기 기자는 짧은 시간 재빠른 스케치로 작가들의 아지트 풍경을 압축했다. 이...
  • 유홍준 교수, “문화유산답사기 시즌2 기대하시라”
    유홍준 교수, “문화유산답사기 시즌2 기대하시라” 유료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의 저자 유홍준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 그가 서울·경기·충청 등 그간 다루지 못했던 지역을 찾아 새로운 답사기를 시작한다. “우리나라는 전 국토가 박물관”이라고 했던 그가 새로운 국토 박물관을 개척하는 중이다. [사진작가 이영균 제공] 시작은 미미했다. 돈 없는 잡지의 편집위원을 맡은 그는 원고료 줄 돈을 아끼려 직접 글을 썼다....
  • [BOOK책갈피] 문화유산에 깃든 사상까지 담아낸 답사기
    [BOOK책갈피] 문화유산에 깃든 사상까지 담아낸 답사기 유료 의식각성의 현장 조동일 지음, 학고재, 232쪽, 1만3000원 뚝배기보다 장맛이라 했던가. 제목은 딱딱하거나 고리타분하리란 선입견을 갖게 한다. 이에 겁먹거나 꺼리지 말고 책을 들추면 별세계를 만날 수 있는 책이다. 줄곧 한국적 인문학을 주창해온 노교수가 한국인의 의식세계에 굵직한 자취를 남긴 깨달음의 현장을 살핀 '문화유산답사기'다. 지은이는 30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