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홍콩 200만 '검은 물결'…캐리 람 "송환법 추진 않겠다" 사과
    홍콩 200만 '검은 물결'…캐리 람 "송환법 추진 않겠다" 사과 ... 외치거나 함께 손뼉을 치고 있습니다. 어제와 같은 대규모 시위는 아니지만 계속해서 법안 철회 혹은 행정장관 사퇴와 같은 메시지를 정부에 던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말을 한번 들어보시겠습니다. [미셸/홍콩 시민 : 주최 측이랑 상관없이 우리가 옳다고 판단하는 것을 하는 겁니다. 많은 중고등학생, 대학생들이 학교에 안 가고 이곳을 찾았습니다.] [서니 찬/홍콩 시민 : 오늘 일을 해야 하지만 ...
  • 흰 안전모 쓴 성직자들…노트르담서 두 달 만에 '미사'
    흰 안전모 쓴 성직자들…노트르담서 두 달 만에 '미사' ... 안전모자를 쓰고 참석했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성모 마리아 예배당. 화재 피해를 덜 입은 이곳에서 두 달 만에 미사 음악이 다시 울려 퍼졌습니다. [미셸 오프티/파리교구 대주교 : 우리는 미사를 드릴 수 있게 돼 매우 행복합니다. 이것이 이 성당이 지어진 이유입니다.] 파리 대주교와 성직자 등 30여 명이 미사에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
  • [서소문사진관]안전모 쓴 신부들…화재 후 첫 미사, 노트르담 대성당
    [서소문사진관]안전모 쓴 신부들…화재 후 첫 미사, 노트르담 대성당 ... 장관은 대성당이 아직 '취약한'(fragile) 상태라며 특히 아치형 천장의 경우 붕괴 위험이 있다고 전했다. 이와같은 이유로 인해 이날 미사 참석자들은 전원 흰색 안전모를 착용했다. 미셸 오프티 대주교가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미사를 취재한 사진기자(원 안)도 안전모를 착용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사 참석자들이 안전모를 쓴 채 기념촬영을 하고 ... #서소문사진관 #노트르담 #대성당 #노트르담 대성당 #미사 사제들 #대성당 화재
  • This Week Chart & Guide
    This Week Chart & Guide ... 공유하는 토크쇼, 라이프 스타일 & 디자인 상품전 및 축하공연도 준비돼 있다. 기간 6월 14~16일 장소 서울광장 ━ [전시] 여름이 피다 여름이 피다 프랑스의 우양산 장인 미셸 오르토(Michel Heurtault)의 18~20세기 우양산 컬렉션과 직접 만든 현대식 작품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그는 2013년 프랑스 문화부 선정 무형문화재이기도 하다. 권중모 작가의 ... #This Week Chart & Guide #chart #guide #영화 예매 #연극 예매 #윤석화 #연극 #2019 아세안 위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This Week Chart & Guide
    This Week Chart & Guide 유료 ... 공유하는 토크쇼, 라이프 스타일 & 디자인 상품전 및 축하공연도 준비돼 있다. 기간 6월 14~16일 장소 서울광장 ━ [전시] 여름이 피다 여름이 피다 프랑스의 우양산 장인 미셸 오르토(Michel Heurtault)의 18~20세기 우양산 컬렉션과 직접 만든 현대식 작품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그는 2013년 프랑스 문화부 선정 무형문화재이기도 하다. 권중모 작가의 ...
  • This Week Chart & Guide
    This Week Chart & Guide 유료 ... 공유하는 토크쇼, 라이프 스타일 & 디자인 상품전 및 축하공연도 준비돼 있다. 기간 6월 14~16일 장소 서울광장 ━ [전시] 여름이 피다 여름이 피다 프랑스의 우양산 장인 미셸 오르토(Michel Heurtault)의 18~20세기 우양산 컬렉션과 직접 만든 현대식 작품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그는 2013년 프랑스 문화부 선정 무형문화재이기도 하다. 권중모 작가의 ...
  • [분수대] 김대중·이희호 정부
    [분수대] 김대중·이희호 정부 유료 ... 그런데 그 방식이 사적이다. '어떻다더라'는 전언과 함께 힘의 강도가 관찰될 뿐이다. 공개적 자리에선 하지만 비정치적으로 보여야 한다. 일종의 가장(假裝)이다. 병원 부원장까지 지낸 변호사 미셸 오바마는 평생 처음으로 텃밭이란 걸 가꾸었는데 백악관에서였다. 대중도 대통령의 부인이 무슨 생각을 하느냐보다 무엇을 입었느냐에 더 관심을 보이곤 한다. 유권자가 뽑은 건 대통령이지 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