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노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민주노총 오전엔 청와대 앞, 오후엔 국회서 기습 시위

    민주노총 오전엔 청와대 앞, 오후엔 국회서 기습 시위 유료

    민주노총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중 일부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여야 원내대표 면담과 근로자 파견법 폐지를 요구하며 플래카드를 펼치려다 국회 경위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14일엔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와 만남을 요구하며 국회 경내에서 기습 시위를 벌였다. 민주노총 산하의 '1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단' ...
  • 국밥 나누던 파업의 추억 옛일 … “억지 투쟁 발상 버려야”

    국밥 나누던 파업의 추억 옛일 … “억지 투쟁 발상 버려야” 유료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한 여론이 우호적인 시절이 있었다. 1996년 12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24일간 이어진 노동법 개정 투쟁(노개투) 총파업이 대표적이다. 신한국당이 7분 만에 정리해고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노동법 개정안을 날치기 통과한 것이 원인이었다. 당시 파업에 참가한 누적 인원은 360만 명에 달했다. 그때 파업에 참여했던 울산 지역 노동자 박모(53)씨는 ...
  • [사설] '쇠파이프를 버리겠다'는 민주노총의 다짐 유료

    민주노총의 김영훈 신임 위원장이 “앞으로 쇠파이프를 버리고 민주노총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국민의 신뢰를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엊그제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한국노사관계학회 초청 간담회에서다. 그는 이 자리에서 “민주노총이 우리 사회에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고 있다”면서 “민주노총을 연대·평등·평화를 추구하는 온건한 조직이라는 이미지로 바꾸겠다”고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