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터뷰①]'나의나라' CP "역사가 스포? 기본 틀 지키되 민초들 초점"

    [인터뷰①]'나의나라' CP "역사가 스포? 기본 틀 지키되 민초들 초점"

    ... 얘기할 때 이성계와 이방원을 가장 먼저 떠올리지 않나. 하지만 '나의 나라'는 거기에서 비틀기를 한 것이다. 그들의 이야기도 중요한 역사적 사실이지만 그 이면에 숨겨져 있는 민초들의 이야기를 끌어올리는 게 목표였다. 우리가 알고 있는 역사적 인물들, 익숙한 극적 갈등이 주된 소재가 될 수 있으나 그 이면에 숨겨진 인물들이 어떻게 살아갔고 이 나라가 어떻게 세워졌는지 ...
  • [인터뷰②]'나의나라' CP "3회 전장신, 고퀄리티 위해 영혼 갈아 넣어"

    [인터뷰②]'나의나라' CP "3회 전장신, 고퀄리티 위해 영혼 갈아 넣어"

    ... 방송된다. [인터뷰③] 에서 계속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JTBC [인터뷰①]'나의나라' CP "역사가 스포? 기본 틀 지키되 민초들 초점" [인터뷰②]'나의나라' CP "3회 전장신, 고퀄리티 위해 영혼 갈아 넣어" [인터뷰③]'나의나라' CP "양세종·우도환·설현, 시너지 어마어마
  • [인터뷰③]'나의나라' CP "양세종·우도환·설현, 시너지 어마어마"

    [인터뷰③]'나의나라' CP "양세종·우도환·설현, 시너지 어마어마"

    ...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JTBC [인터뷰①]'나의나라' CP "역사가 스포? 기본 틀 지키되 민초들 초점" [인터뷰②]'나의나라' CP "3회 전장신, 고퀄리티 위해 영혼 갈아 넣어" [인터뷰③]'나의나라' CP "양세종·우도환·설현, 시너지 어마어마
  • '나의 나라' 김설현 "한희재 캐릭터, 멋있다고 느끼며 연기 중"

    '나의 나라' 김설현 "한희재 캐릭터, 멋있다고 느끼며 연기 중"

    ... 분), 한희재(김설현 분)의 모습을 통해 역사적 대의에 가려진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굵직한 사건들을 따라가면서 역사를 탄생시킨 거인들이 아닌 민초들의 시선에 초점을 맞춘 이야기는 참신한 재미를 선사했다. '나의 나라'가 전면에 내세운 서휘, 남선호, 한희재라는 인물은 시대적 배경 위에 상상력을 더해 완성한 캐릭터지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의 新대권무림] 586 천적은 나…조국 나와랏, 부산서 붙어보자

    [이정재의 新대권무림] 586 천적은 나…조국 나와랏, 부산서 붙어보자 유료

    ... 분노가 끓어 올랐다. 당금 무림을 지배하는 86, 이들의 본색이 뭔가. 한 일이라곤 30년도 넘은 독재 타도 전력이 고작 아닌가. 가질 것 다 가지고, 누릴 것 다 누려놓고 이제 와서 민초들에게 “빚을 갚으라”며 또 부채의식을 들춘다. 젊은 시절 한 번 좋은 무술대학에 합격했다고 평생 호의호식해야 한다는 무리와 뭐가 다른가. 게다가 무공은 또 얼마나 고리타분한가. 주사파, ...
  • “천한 직업이라도 민심 따라 움직이는 게 광대”

    “천한 직업이라도 민심 따라 움직이는 게 광대” 유료

    ... 조진웅(43)의 말이다. 조카 단종을 죽이고 왕위에 오른 세조 임금(박희순)에 대해 민심이 흉흉하던 세조 말기. 조정 실세 한명회(손현주)의 명령으로 세조를 위한 미담 퍼뜨리기에 나섰던 덕호 패거리는 민초의 고통에 눈뜨고 권력에 맞선 반격을 꾀한다. 요즘 논란이 큰 여론조작·가짜뉴스 소재를 조선 시대에 펼쳐낸 상상이 독특하다. 19일 서울 삼청동 카페에서 만난 조진웅은 “시대정신을 반영한 ...
  • [삶의 향기] 무사

    [삶의 향기] 무사 유료

    ... “무사”라고 기록한 경우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어떻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해가 있겠는가? 사람들은 태어나고 죽고 했을 것이요, 농사짓고 밥 먹고 울고 웃고 시집 장가를 갔을 것이다. 민초들에게는 그것이 큰 일들이었겠으나 사마천은 다만 역대 나라들과 그 나라를 움직인 사람들에 대해서 쓰고 있다. 황제와 왕과 제후들의 이야기, 그들이 벌인 권력투쟁, 그들이 내린 명령과 조치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