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준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준우
(朴晙雨 / PARK,JOON-WOO)
출생년도 1953년
직업 사회/복지기관 단체인
소속기관 [現] 세종재단 이사장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7광구, 일본이 공동개발 낀 배경엔…한·일협력위 입김

    7광구, 일본이 공동개발 낀 배경엔…한·일협력위 입김

    ... '일본 8억 달러 실체 추적' 탐사보도 2탄 관련 리포트 보러가기 8억 달러 내세우며 일본 이익 대변…'한일협력위' 실체 이태경 기자, 이호진 기자, 박준우 기자 / 2019-08-06 22:58 JTBC 핫클릭 한일협력위 '해결사' 역할…박정희-일본측 면담록에 고스란히 일본 이익 챙긴 '한일협력위'…주축은 전범기업 임원 훈장 받은 'A급 전범'…한일 ...
  • 전범기업 개입에 비리까지…'한·일 협정' 8억달러의 비밀

    전범기업 개입에 비리까지…'한·일 협정' 8억달러의 비밀

    ... 기자, 이태경 기자 / 2019-08-05 22:35 관련 리포트 보러가기 8억 달러 내세우며 일본 이익 대변…'한일협력위' 실체 이태경 기자, 이호진 기자, 박준우 기자 / 2019-08-06 22:58 JTBC 핫클릭 아베, '백색국가 배제' 이후 첫 발언…"한국이 국제법 어겼다" 일본 전 변협회장 "아베 주장, 국제법 상식 안 맞아" 비판 ...
  • 8억 달러 내세우며 일본 이익 대변…'한일협력위' 실체

    8억 달러 내세우며 일본 이익 대변…'한일협력위' 실체

    ... '협력위' [앵커] 전범과 전범기업으로 구성됐던 한·일협력위원회의 일본 측 주요 인사들은 심지어는 우리로부터 훈장도 받았습니다. 한국의 국권 신장과 양국 우호에 기여했다는 이유였습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사람들이 입항하는 배를 향해 한·일 양국 국기를 흔듭니다. 일본 시모노세키와 부산을 오가는 '부관 페리'의 재취항을 기념한 것입니다. 배에서 부산으로 첫발을 ...
  • '8억달러 사업' 넘어…'협력위' 한국 정치에도 영향력 행사

    '8억달러 사업' 넘어…'협력위' 한국 정치에도 영향력 행사

    ... 면담록에 고스란히 이태경 기자 / 2019-08-06 20:53 관련 리포트 보러가기 훈장 받은 'A급 전범'…한일 양측에서 이익 챙긴 '협력위' 박준우 기자 / 2019-08-06 20:48 JTBC 핫클릭 '원조' 둔갑 8억달러 추적해보니…그 뒤엔 '전범기업' 대표 원조사업 서울지하철, 납품가 빼돌려 전범기업 배불려 황교안, 박정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쏟아지는 장르물에 지쳤나…다시 뜨는 로맨스 사극

    쏟아지는 장르물에 지쳤나…다시 뜨는 로맨스 사극 유료

    ... 효과가 생겨났다. 강력 사건과는 전혀 무관할 법한 일상의 공간에 공포감을 불어넣은 것이다. 특히 '닥터탐정'은 '그것이 알고 싶다' '궁금한 이야기 Y' 등 시사교양 프로그램에서 잔뼈가 굵은 박준우 PD의 드라마 데뷔작이자 실제 직업환경의학 전문의인 송윤희 작가가 만나 취재에도 상당히 공을 많이 들인 편. 비정규직 노동자가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사망한 실제 사건이 소재로 등장하기도 ...
  • '미식 수도' 홍콩에선 하루 일곱 끼도 모자란다

    '미식 수도' 홍콩에선 하루 일곱 끼도 모자란다 유료

    홍콩 몽콕 시장에 한국인 셰프가 출동했다. 박찬일(오른쪽) 셰프와 박준우 셰프. 전통시장은 홍콩 요리의 시작이 되는 지점이다. 시장에 들어서자 셰프들의 눈이 반짝거렸다. 손민호 기자 홍콩관광청과 함께 홍콩미식투어를 기획했다. 요즘 들어 TV 출연이 잦아진 박찬일(54)·박준우(36) 셰프도 동참했다. 석 달에 걸쳐 음식을 고르고 식당을 예약하고 일정을 조정해 ...
  • '미식 수도' 홍콩에선 하루 일곱 끼도 모자란다

    '미식 수도' 홍콩에선 하루 일곱 끼도 모자란다 유료

    홍콩 몽콕 시장에 한국인 셰프가 출동했다. 박찬일(오른쪽) 셰프와 박준우 셰프. 전통시장은 홍콩 요리의 시작이 되는 지점이다. 시장에 들어서자 셰프들의 눈이 반짝거렸다. 손민호 기자 홍콩관광청과 함께 홍콩미식투어를 기획했다. 요즘 들어 TV 출연이 잦아진 박찬일(54)·박준우(36) 셰프도 동참했다. 석 달에 걸쳐 음식을 고르고 식당을 예약하고 일정을 조정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