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언 구설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식민지배 해놓고···"日, 식민주의 맞서 인종평등" 외친 아베

    식민지배 해놓고···"日, 식민주의 맞서 인종평등" 외친 아베

    ... 참석한 공식행사에서 과거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전쟁에 대해 '대동아전쟁'이란 표현을 사용해 구설수에 올랐다. '대동아전쟁'은 1941년 일본이 "유럽에 의한 아시아 식민지 침략을 해방시키고, ... 1919년의 파리강화회의였다. 이 회의에 일본 대표로 참석했던 마키노 노부아키(牧野伸?)의 발언과 주장을 '헌법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시대의 이상과 미래를 제시한 대표적인 사례'로 소개한 것이다. ...
  • [비하인드 뉴스] "예의는 지켜라"…홍준표-민경욱 '설전'

    [비하인드 뉴스] "예의는 지켜라"…홍준표-민경욱 '설전'

    ... 얘기를 했었습니다. "조국 욕한다고 불이익 주느냐, 왜 마스크로 얼굴 가리려고 하느냐" 라고 발언을 했는데 이 다음 날에 박용진 의원이 한 방송에 출연해서 도움이 안 되는 발언이었다라고 비판을 ... 삭발에…박지원 "쇼" 홍준표 "아름답다" [비하인드 뉴스] 지역구 광복절 행사서 숙면?…민경욱 구설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
  • [비하인드 뉴스] 홍준표 "이대로라면 말짱 황…나경원 내려와라"

    [비하인드 뉴스] 홍준표 "이대로라면 말짱 황…나경원 내려와라"

    ... 임명하는 것 정당성만 확보하게 해 줬다라고 이유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구설수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나 원내대표의 자녀 관련 의혹도 우회적으로 언급을 했습니다. [앵커] 홍 ... 대외협력국장으로 일하다가 갑자기 해고가 됐습니다. 그 뒤에 책을 써서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 비하 발언 또 여성 차별 발언 습관적으로 했었고 또 참모들조차 대통령을 얼간이라고 놀렸었다라고 폭로를 ...
  • [이슈IS]장동민 또 입으로 구설수…미성년자에 "전화번호 달라"

    [이슈IS]장동민 또 입으로 구설수…미성년자에 "전화번호 달라"

    장동민이 또 언행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장동민의 하차와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의견이 빗발치고 있다. 1일 방송된 XtvN '플레이어'에서는 '쇼 미 더 머니'를 ... 오른 전례가 많다. 지난 2014년에는 유세윤·유상무와 함께 진행한 팟캐스트에서 여성 비하 발언을 해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했다. 이후 자숙 없이 계속 활동했다. 최근에는 한 예능 제작발표회에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팀 맥'의 쑨양 패싱, 쑨양 넘어 FINA에 대한 경고 메시지

    '팀 맥'의 쑨양 패싱, 쑨양 넘어 FINA에 대한 경고 메시지 유료

    ... 채취하기 위해 자택을 방문하자 경호원들과 함께 혈액이 담긴 도핑용 유리병을 망치로 깨뜨려 구설수에 올랐다. 끊임없는 쑨양의 도핑 논란에 가장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며 그를 비난했던 선수가 ... 논란에도 '솜방망이 징계'만 내리는 FINA에 대한 실망감과 반발심이 드러나는 발언이다. 도핑 샘플을 망치로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실효성 없는 경고 조치로 끝내고, 이에 반발한 ...
  • [우리말 바루기] 구설에 오른 정치인 유료

    ... “구설수에 오르다”고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 “송 장관은 지난해에도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와 같이 사용해선 안 된다. “구설에 올랐다”고 해야 바르다. “그동안 여러 가지 구설수에 휘말려 왔다”도 마찬가지다. “구설에 휘말려 왔다”가 바른 표현이다. 토정비결 등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구설수(口舌數)'는 ...
  • [우리말 바루기] 구설에 오른 정치인 유료

    ... “구설수에 오르다”고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 “송 장관은 지난해에도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와 같이 사용해선 안 된다. “구설에 올랐다”고 해야 바르다. “그동안 여러 가지 구설수에 휘말려 왔다”도 마찬가지다. “구설에 휘말려 왔다”가 바른 표현이다. 토정비결 등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구설수(口舌數)'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