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려의 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효리♥이상순 "이웃들도 불편 호소…사생활 침해 말아달라"[전문]

    이효리♥이상순 "이웃들도 불편 호소…사생활 침해 말아달라"[전문]

    ... 마당에서 강아지들과 놀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이웃주민들도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제발 더이상의 사생활 침해는 하지 말아주시 부탁드립니다. 우리 부부, 집에서만은 편히쉴 수 있도록 배려해주시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이하는 이상순의 글 전문이다. 간곡한 부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분들이 우리집에 찾아오고있습니다. ...
  • 외교안보수장 서해NLL 총출동…"NLL 유지하며 北과 협상"

    외교안보수장 서해NLL 총출동…"NLL 유지하며 北과 협상"

    ... 의미다. 그게 45년"이라고 강조했다. 장 회장은 "지금까지 소외되고 제한된 삶 속에서 산 서해5도 어민들에게, 평화의 시대가 오는 이 바다에서 저희에게 보상 차원에서 45년의 혜택을 배려해주시 요구한다"며 "우리 어장이 자유롭게 확보되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외교·통일·해수부 장관은 이날 연평부대와 해병6여단 등을 방문해 작전현황을 청취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국방부는 ...
  • 복귀 앞둔 신정환, 8월 30일 득남…소속사 "가족 곁 지키며 매우 기뻐해"

    복귀 앞둔 신정환, 8월 30일 득남…소속사 "가족 곁 지키며 매우 기뻐해"

    ... 곁을 지키며 자녀의 탄생을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아이의 이름은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이라 다소 걱정되는 부분들이 있어 기사 작성 시, 아이의 이름이 노출되지 않게 배려해주시 부탁드린다"고 당부헸다. 득남은 2014년 12월 12세 연하의 여성과 결혼한 지 2년 9개월여 만이다. 신정환은 2010년 해외 원정도박과 이후 거짓해명으로 물의를 빚어 7년 간 ...
  • [초점IS] 이효리♥이상순 사생활 침해에 울고 제작진은 난감하고

    [초점IS] 이효리♥이상순 사생활 침해에 울고 제작진은 난감하고

    ... 올렸다. 이어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제발 더이상의 사생활 침해는 하지 말아주시 부탁드립니다. 우리 부부, 집에서만은 편히 쉴 수 있도록 배려해주시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 "'그러지 맙시다!'라고 말하고 싶은데 (이러한 팬들의 행동은) 참으로 아쉽다"면서 부부를 향한 배려를 당부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효리♥이상순 "이웃들도 불편 호소…사생활 침해 말아달라"[전문]

    이효리♥이상순 "이웃들도 불편 호소…사생활 침해 말아달라"[전문] 유료

    ... 마당에서 강아지들과 놀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이웃주민들도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제발 더이상의 사생활 침해는 하지 말아주시 부탁드립니다. 우리 부부, 집에서만은 편히쉴 수 있도록 배려해주시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이하는 이상순의 글 전문이다. 간곡한 부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분들이 우리집에 찾아오고있습니다. ...
  • 공감·배려의 찾기, 인문학자 40명 모인다 유료

    공감과 배려는 왜 중요하며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까-. 이 주제를 놓고 국내외 인문학자 40여 명이 경북 안동에 모인다. 29~31일 안동 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이다. ... 안동의 전통인문정신이 소개된다. 포럼은 29일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의 기조강연 '공감과 배려의 덕목이 필요한 이유'로 시작한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 漢字, 세상을 말하다

    漢字, 세상을 말하다 유료

    ... 까치밥을 거론했다. '우리 조상은 늦가을에 감을 따면서 까치밥으로 몇 개의 감을 남겨두는 배려의 마음을 가지고 살았습니다'라는 대목이다. 어려운 시절 콩 한 쪽도 나눠먹고 산, 즉 더불어 ... 뜻에서였다. 까치밥을 남겨 두는 것도 같은 이치다. 이는 약자를 막다른 골목으로 몰지 않는 배려다. 골목 빵집까지 파고들 정도로 물불 가리지 않는 대기업들이 부디 이 까치밥 정신을 잊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