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세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X추자현, 깊은 울림 전한 두 배우의 저력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X추자현, 깊은 울림 전한 두 배우의 저력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과 추자현이 지난 8주간 안방극장에 전한 감동과 희망은 모든 순간이 아름다웠다.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에서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을 위해 진실을 찾아가는 부모 박무진 역의 박희순과 강인하 역의 추자현. 아들 박선호(남다름)의 사고 이후...
  • '아름다운 세상' 빛낸 10대 배우들 열연…"연기 행보 기대"

    '아름다운 세상' 빛낸 10대 배우들 열연…"연기 행보 기대"

    '아름다운 세상'을 더욱 아름답게 빛낸 이들이 있다. 이 시대 학생들의 이야기를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공감대를 확산시킨 배우들이다.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이 학교폭력에서 비롯된 사고와 그 진실을 좇는 가족들의 이야기로 8주간 안방극장에 힐링과 분노...
  • '아름다운 세상' 남다름부터 김환희까지, 10대 배우들 연기 활약

    '아름다운 세상' 남다름부터 김환희까지, 10대 배우들 연기 활약

    '아름다운 세상' 10대 배우들이 성인 배우들까지 긴장시키는 연기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들의 리얼한 연기는 학교 폭력의 실상을 더욱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공감대 확산의 주요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학생들의 현실적인 ...
  • JTBC '아름다운 세상', 배우들이 직접 전한 기대 포인트

    JTBC '아름다운 세상', 배우들이 직접 전한 기대 포인트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이 첫 방송까지 3일을 남겨둔 가운데,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 이청아가 기대 포인트를 밝혔다.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드라마에서 이들은 함께 어떤 세상을 기대하고 만들어갈...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함께하는 세상] 세뱃돈 모금, 바자회, 신생아 모자뜨기…열세 살에 배우는 기부

    [함께하는 세상] 세뱃돈 모금, 바자회, 신생아 모자뜨기…열세 살에 배우는 기부 유료

    숭의초 6학년 (왼쪽부터) 이예나·임서율·한진·김지성·유재민·허정. [사진 숭의초등학교] “얘들아, 우리 세뱃돈을 모아 기부하는 게 어떨까?” 서울 숭의초등학교 박성우(40) 교사는 7년 전 학생들에게 처음으로 기부를 제안했다. 당시 같은 초등교사인 아내가 반 학생과 함께 성금을 모아 아동들을 돕는 푸르메 재단에 기부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담임을 맡은 학...
  • [선거와 나] 배우 김희선 “엄마의 투표, 자녀의 세상 열어주는 일”

    [선거와 나] 배우 김희선 “엄마의 투표, 자녀의 세상 열어주는 일” 유료

    “1㎝는 자란 것 같네. 언제 이렇게 자랐지?” 아이를 벽에 세워 키를 잴 때마다 행복도 자라난다. 별것 아닌 일에도 이렇게 호들갑을 떨며 기뻐하고, 또 별일도 아닌데도 신경을 곤두세우고 고민한다. 하루에도 몇 번씩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타는 일, 엄마가 되는 일은 드라마보다 극적이고 리얼리티 예능보다 다이내믹하다. 그리고 '뉴스룸'만큼이나 이슈가 무궁무진하...
  • 캐나다 출신 한인 배우 샌드라 오, 이번엔 애니 제작자로 더 넓은 세상 꿈꾸다

    캐나다 출신 한인 배우 샌드라 오, 이번엔 애니 제작자로 더 넓은 세상 꿈꾸다 유료

    애니메이션 제작에 뛰어든 샌드라 오는 “애니메이션이 워낙 노동집약적 작업이다 보니 아직은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사진 레버 러킨] 미국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로 유명해진 캐나다 동포 배우 샌드라 오(한국명 오미주·43)가 새로운 도전을 한다. 애니메이션 '윈도 호스(Window Horses)'의 총괄 프로듀서로 나선다. 원작은 애니메이션 아티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