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악춘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00년 전 경복궁 그림…광화문을 감싼 새벽 봄볕

    100년 전 경복궁 그림…광화문을 감싼 새벽 봄볕 유료

    백악춘효.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조선시대 말기의 대표 화가 심전(心田) 안중식(安中植·1861~1919)이 그린 실경산수화 중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걸작'으로 꼽는 작품이 하나 있다. 100여 년 전인 1915년에 그린 '백악춘효(白岳春曉·사진)'. 웅장한 경복궁을 멀리서 조망해 그린 것으로 화폭 위쪽으로는 북악산 자락이 보이고 가운데에는 광화문과 경복궁 ...
  • 안중식·채용신·고희동 그림 문화재 된다

    안중식·채용신·고희동 그림 문화재 된다 유료

    심전(心田) 안중식(1861~1919)이 그린 '백악춘효(白岳春曉·①)', 석지(石芝) 채용신(1850~1941)의 '운낭자상(雲娘子像·②)', 춘곡(春谷) 고희동(1886~1965)의 '부채를 든 자화상(③)' 등 근대미술 작품이 처음으로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이들 작품과 무성영화 '청춘의 십자로' 원본 필름을 근대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9일 밝혔다. ...
  • 지난 100년, 우리 참 격렬했구나

    지난 100년, 우리 참 격렬했구나 유료

    ... 작품과 처음 만나게 된다. 개화기 조선을 호기심 가득한 서양인의 시선으로 스케치한 네덜란드 화가 휴버트 보스의 '서울풍경'(1899), 나라 잃은 설움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안중식의 '백악춘효'(1915), 그리고 1980년대 민중미술가 손장섭의 '조선총독부'(1984)다. 이어 김은호의 '순종어진'(1923~28) 과 박생광의 '명성황후'(1983), 그리고 서용선의 '동학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