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치매 논란 94세 '로레알 상속녀' 45조 유산 남기고 …
    치매 논란 94세 '로레알 상속녀' 45조 유산 남기고 … 유료 타계한 릴리안 베탕쿠르(왼쪽)와 그의 외동딸 프랑수아즈 베탕쿠르 메이예. [사진 셀레브리티닷컴] 프랑스 화장품 회사 로레알의 상속녀이자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이었던 릴리안 베탕쿠르가 21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94세. 그의 딸 프랑수아즈 베탕쿠르 메이예는 이날 “어머니가 파리에서 평화롭게 영면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베탕쿠르는 ...
  • 27조원 로레알 모녀 상속전쟁 일단 '딸의 승리'
    27조원 로레알 모녀 상속전쟁 일단 '딸의 승리' 유료 릴리안 베탕쿠르(左), 프랑수아즈 베탕쿠르 메이예(右) 프랑스 화장품 업체인 로레알의 법적 상속녀 릴리안 베탕쿠르(88)가 자신의 딸 프랑수아즈와 재산권 분쟁에서 사실상 졌다. 3년에 걸친 모녀간 재산 분쟁이 딸의 승리로 끝난 셈이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프랑스법원은 17일(현지시간) 베탕쿠르에게 후견인이 필요하다는 결정을 내렸다. 베탕쿠르는 170억 ...
  • 사르코지, 대선자금 의혹 수면 위로
    사르코지, 대선자금 의혹 수면 위로 유료 ... 있다. [브롱마 로이터=연합뉴스] 니콜라 사르코지(55) 프랑스 대통령이 불법 대선자금 수수 의혹에 휩싸였다. 2007년 대통령 선거 직전에 화장품 회사 로레알의 창업자 딸인 릴리앙 베탕쿠르(87)가 사르코지 대선 캠프에 거액의 현금을 제공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프랑스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이 정치자금 스캔들은 베탕쿠르가 24세 연하의 사진작가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