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별장 성접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별장 성접대' 재판 시작…김학의 측, 혐의 전면 부인

    '별장 성접대' 재판 시작…김학의 측, 혐의 전면 부인

    [앵커] 성접대와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재판이 오늘(5일)부터 시작됐습니다. 김 전 차관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는데요. 같은 시각 여성단체들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향해서 "성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며 재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윤 후보자의 청문회는 사흘앞으로 다가온 상태죠. 여야는 일제히 법사위원들을 사보임해가면서 청문...
  •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첫 재판서 때아닌 '속옷 공방'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첫 재판서 때아닌 '속옷 공방'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첫 재판이 5일 열렸다. 지난 2013년 '별장 성접대 동영상' 의혹이 처음 제기된 지 6년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부장 정계선)는 이날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전 차관 사건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이날 재판에 김 전 차관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공판준...
  • “별장 성접대 의혹 동영상 남성, 김학의 맞다”…검찰 수사단 결론

    별장 성접대 의혹 동영상 남, 김학의 맞다”…검찰 수사단 결론

    YTN이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전 차관과 비슷하다며 보도한 화면. [사진 YTN 캡처] 2013년 이른바 '별장 성접대 의혹 동영상'의 존재가 세상에 드러난 지 6년 만에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영상 속 남성”이라고 검찰이 확인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4일 김 전 차관을 1억7000만원대 뇌물...
  • 윤중천, 군 인사도 수시 접대…"별장 불러 성대한 파티"

    윤중천, 군 인사도 수시 접대…"별장 불러 대한 파티"

    [앵커]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들과 관련해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수사에 협조를 하지 않고 있어서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는 게 검토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윤중천 씨가 전 현직 군 인사들을 수시로 접대했던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자신의 건설사업 청탁을 위해서였습니다. 별장에서 성대한 파티를 열었다는 증언도 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건설업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민갑룡 “별장 성접대 의혹 영상서 김학의 얼굴 육안으로 식별 가능”

    민갑룡 “별장 성접대 의혹 영상서 김학의 얼굴 육안으로 식별 가능” 유료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민갑룡 경찰청장. [뉴시스] 14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이 집중 거론됐다. 이를 두고 행안위 소속 여야 의원 모두 민갑룡 경찰청장을 비판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클럽 내 단순 폭행사건으로 시작한 게 눈덩이처럼 커져 마약, 성폭행, 경찰 유착 의혹까지 영화...
  • [브리핑] '별장 성접대' 의혹 윤중천씨 집행유예 유료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최규현 판사는 '별장 성접대' 의혹의 당사자인 건설업자 윤중천(53)씨에 대해 사기 혐의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윤씨는 2010년 1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사업자금 명목으로 피해자 이모씨 등 3명에게 1억13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재판부는 “돈을 빌릴 당시 구체적인 변제 계획과 방법이 없었다”고 밝혔다...
  •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전 차관 29일 소환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전 차관 29일 소환 유료

    윤중천(52) 전 중천산업개발 회장의 사회 고위층 성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김학의(56·사진) 전 법무부 차관 측에 “오는 29일 경찰청에 출석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김 전 차관은 윤 전 회장으로부터 성접대 등 향응을 제공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그간 김 전 차관 측과 수차례에 걸쳐 소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