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병원 실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년 전에도 이대목동병원 미숙아 실명 … 법원 “3억6000만원 배상” 판결 유료

    서울 이대목동병원에서 태어난 한 미숙아가 시력을 잃게 됐고, 법원은 의료진 잘못을 인정하며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2부는 2년 전 이 병원에서 미숙아로 태어난 뒤 시력 회복이 어려운 망막병증 진단을 받은 최모(2)군과 그 부모가 병원 측(이화학당)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지난 13일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고 19일 밝...
  • [간추린 뉴스] “진료 환자 3명이 실명” … 제주대 병원 조사 유료

    제주동부경찰서는 11일 제주대병원에 대해 실명 사고 관련 조사를 시작했다 . 올 1~2월 망막 치료를 받은 환자 3명이 “시술로 시력을 잃었다”고 주장한 데 따른 것이다. 병원에서는 독일산 가스를 올 1월 중국산으로 바꾼 뒤 환자가 시력을 잃는 일이 일어났다.
  • 실명공개, 암수술 사망률 가장 높은 병원 유료

    연세대 의대 신촌세브란스·순천향대부천·해운대백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위암 환자의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한 달 내에 숨진 비율이 다른 병원보다 상대적으로 높다는 의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은 '2010년 위·대장·간암 수술 실적 302개 병원' 분석자료를 22일 발표했다. 심평원은 수술 사망률이 높은 곳과 낮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