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병원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유료

    99%의 요양병원이 윤리위원회를 두지 못해 연명의료 중단을 할 수 없는 처지다. [중앙포토] 지난달 16일 서울 강북의 한 요양병원. 5층 병실 한 곳에 환자 15명이 함께 누워 있었다. 이곳 병실의 이름은 '완화치료실'. 병상 4개가 비어있다. 대부분 고령의 노인이다. 거의 모두 산소호흡기를 끼고 있고 거동을 하지 못했다. 눈을 감은 채 계속 누워 있었...
  • 병원선 심야·새벽 병상 내려오다 꽈당 70%가 60대 환자 유료

    병원에서도 낙상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병원에서는 새벽에 보호자 도움없이 병상에서 내려오던 60대 환자의 낙상이 많다.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공개한 병원 안전 사고 분석 사례에 따르면 낙상은 전체 환자 안전 사고의 49.7%(1522건)로 가장 많았다. 60대 환자가 76.1%(1159건)를 차지했다. 낙상은 환자가 보호자 등의 도움 없이 침대에서 일어서거...
  • 병원선 심야·새벽 병상 내려오다 꽈당 70%가 60대 환자 유료

    병원에서도 낙상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병원에서는 새벽에 보호자 도움없이 병상에서 내려오던 60대 환자의 낙상이 많다.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공개한 병원 안전 사고 분석 사례에 따르면 낙상은 전체 환자 안전 사고의 49.7%(1522건)로 가장 많았다. 60대 환자가 76.1%(1159건)를 차지했다. 낙상은 환자가 보호자 등의 도움 없이 침대에서 일어서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