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이제는 서바이벌 매치다, 웰뱅 위너스컵 본선 시작
  • '인구 34만 명' 아이슬란드의 기적...사상 최초 월드컵 본선행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골 모두 이강인 발에서 시작…“한국축구 물건 얻었다”
    3골 모두 이강인 발에서 시작…“한국축구 물건 얻었다” 유료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 1골·2도움을 올린 이강인이 유니폼을 거꾸로 입은 채 기뻐하고 있다. 6살 때 '날아라슛돌이'에 출연해 축구천재라 불린 이강인은 이름처럼 강인하게 잘 자랐다. [연합뉴스] ... 축구의 미래' 이강인이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본선에서 한국을 4강으로 이끌었다. 한국은 9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에서 열린 8강전에서 아프리카의 ...
  • 한일전서 헤딩골…6년 만에 한국 8강행 이끈 오세훈
    한일전서 헤딩골…6년 만에 한국 8강행 이끈 오세훈 유료 8강 오세훈. [연합뉴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장신 공격수 오세훈(20·1m93㎝)과 다재다능한 막내 이강인(18·발렌시아)이 힘을 합쳐 '숙적' 일본을 물리쳤다. 한국은 5일 폴란드 루블린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본선 16강전에서 후반 38분 오세훈(아산)이 머리로 넣은 골을 끝까지 잘 지켜 일본에 1-0으로 이겼다. ...
  • 이변이냐 돌풍이냐···올해의 '매치킹'은 누구?
    이변이냐 돌풍이냐···올해의 '매치킹'은 누구? 유료 ... 적이 없을 정도로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지난해 대회에선 1번 시드를 받은 이정환(28)이 32강전에서 김민휘(28)에게 덜미를 잡혔다. 2017년 대회에선 최진호(35)가 64강전에서 권성열(33)에게 패했다. 1번 시드로 출전한 선수의 역대 최고 순위는 2012년 박성현(36)이 기록한 8강이다. 올해 1번 시드를 받은 주인공은 유로피언투어를 병행하고 있는 박효원(32)이다. 박효원은 조별리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