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봉준호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봉준호
(奉俊昊 / BONG JOON-HO)
출생년도 1969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여름대전④] "일본 가만안둬"…'봉오동전투' 반일감정 수혜 입을까

    [여름대전④] "일본 가만안둬"…'봉오동전투' 반일감정 수혜 입을까

    뜨거운 여름, 뜨거운 전쟁이다. 여름 대전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6월을 지배한 걸작 '기생충(봉준호 감독)'을 넘어 디즈니의 영향력으로 기세등등한 외화의 존재감이 압도적이지만, 극장가 최대 성수기라 불리는 여름시장을 놓칠리 없는 한국 영화다. 올 여름엔 24일 개봉하는 '나랏말싸미(조철현 감독)'를 기점으로 31일...
  • [여름대전①] '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 5천만 국민 팬덤 이끌까

    [여름대전①] '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 5천만 국민 팬덤 이끌까

    뜨거운 여름, 뜨거운 전쟁이다. 여름 대전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6월을 지배한 걸작 '기생충(봉준호 감독)'을 넘어 디즈니의 영향력으로 기세등등한 외화의 존재감이 압도적이지만, 극장가 최대 성수기라 불리는 여름시장을 놓칠리 없는 한국 영화다. 올 여름엔 24일 개봉하는 '나랏말싸미(조철현 감독)'를 기점으로 31일...
  • [여름대전③] "배꼽 잡는다" 조정석X윤아 '엑시트' 예고된 복병

    [여름대전③] "배꼽 잡는다" 조정석X윤아 '엑시트' 예고된 복병

    뜨거운 여름, 뜨거운 전쟁이다. 여름 대전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6월을 지배한 걸작 '기생충(봉준호 감독)'을 넘어 디즈니의 영향력으로 기세등등한 외화의 존재감이 압도적이지만, 극장가 최대 성수기라 불리는 여름시장을 놓칠리 없는 한국 영화다. 올 여름엔 24일 개봉하는 '나랏말싸미(조철현 감독)'를 기점으로 31일...
  • [여름대전②] "오컬트 新세계관" 박서준 '사자' 너 대체 어떤 영화니

    [여름대전②] "오컬트 新세계관" 박서준 '사자' 너 대체 어떤 영화니

    뜨거운 여름, 뜨거운 전쟁이다. 여름 대전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6월을 지배한 걸작 '기생충(봉준호 감독)'을 넘어 디즈니의 영향력으로 기세등등한 외화의 존재감이 압도적이지만, 극장가 최대 성수기라 불리는 여름시장을 놓칠리 없는 한국 영화다. 올 여름엔 24일 개봉하는 '나랏말싸미(조철현 감독)'를 기점으로 31일...

조인스

| 지면서비스
  • Brands leave their mark with scent: Businesses are using smells to make their spaces one of a kind 유료

    ... sensory experiences.” BY YOO JI-YOEN [kim.eunjin1@joongang.co.kr] 영화 '기생충'처럼…냄새는 메시지 관객을 900만 명을 넘어선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냄새의 영화다. 지독한 가난의 냄새를 지하실 혹은 반지하 냄새로 형상화했다. 후각은 감각 중에서도 가장 원초적이고 즉각적 반응을 끌어낸다. 살면서 누구나 한 번쯤 맡아본 ...
  • [취중토크②] 이정은 "세계 1등 연기? 마냥 부족하고 부끄러워요"

    [취중토크②] 이정은 "세계 1등 연기? 마냥 부족하고 부끄러워요" 유료

    ... 못해 안달을 낸다. 최근 선보인 영화 '기생충' 팀도, JTBC '눈이 부시게' 팀도 이정은에 대한 반응은 한결 같다. 좋은 사람은 계속 찾기 마련이다. 봉준호 감독과 김석윤 PD의 페스소나로 자리매김한 이유가 곧 이정은이다. 이정은은 "저야 불러주시면 언제든 기꺼이 달려가죠. 그 모습을 좋게 봐주신게 아닐까 싶어요"라며 또 한 번 겸손함을 표했다. ...
  • [취중토크③] 이정은 "연애 끊은지 오래, 죄다 친구·동생 같네요"

    [취중토크③] 이정은 "연애 끊은지 오래, 죄다 친구·동생 같네요" 유료

    ... 못해 안달을 낸다. 최근 선보인 영화 '기생충' 팀도, JTBC '눈이 부시게' 팀도 이정은에 대한 반응은 한결 같다. 좋은 사람은 계속 찾기 마련이다. 봉준호 감독과 김석윤 PD의 페스소나로 자리매김한 이유가 곧 이정은이다. 이정은은 "저야 불러주시면 언제든 기꺼이 달려가죠. 그 모습을 좋게 봐주신게 아닐까 싶어요"라며 또 한 번 겸손함을 표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