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회장 사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윤석열, 공수처 설치에 “국회가 인사 통제하면 문제 없지 않나”

    윤석열, 공수처 설치에 “국회가 인사 통제하면 문제 없지 않나”

    ... 디비전(division·분과)들처럼 다양한 전문 수사·소추기관을 많이 만들고, 검찰은 경찰 송치 사건이나 전문 수사·소추기관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비리를 수사하는 식으로 상호 견제가 되도록 전문화·다양화된 ... 대해선 “정치적 중립과 검찰 권력의 분산은 동전의 양면”이라고 했다. '대검 차장이 당연직 부회장으로 있는 형사소송법학회가 지난 5월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검·경 수사권 조정, 공수처법에 ...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집행유예 확정…"심려끼쳐 죄송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집행유예 확정…"심려끼쳐 죄송하다"

    ... 징역 1년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신 회장은 수감 234일 만에 석방됐다. 두 사건이 병합돼 진행된 2심에서는 신 회장이 박 전 대통령의 요구에 수동적으로 뇌물을 건넨 점을 인정해 ...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 회장과 함께 기소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영자 전 이사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 소진세 전 롯데그룹 ...
  • '국정농단·경영비리' 신동빈 롯데 회장 징역형 집유 확정

    '국정농단·경영비리' 신동빈 롯데 회장 징역형 집유 확정

    ... 손해를 끼친 혐의(업무상 배임)를 받았다. 신 총괄회장 지시로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신 총괄회장의 사실혼 배우자인 서미경씨 모녀에게 급여를 지급해 계열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업무상 ... 지급 혐의 일부만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부가 K스포츠재단 지원금 70억원 모두 뇌물로 인정하고 징역 2년6개월의 실형과 추징금 ...
  • [미리보는 오늘] 대법, 신동빈 회장 '국정농단 뇌물' 최종 판단

    [미리보는 오늘] 대법, 신동빈 회장 '국정농단 뇌물' 최종 판단

    ...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이 밖에, 신격호 총괄명예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강현구 전 롯데홈쇼핑 사장, 소진세 ... 검찰개혁안을 둘러싸고 여야 의원들이 공방을 벌일 전망입니다. 또 국회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충돌 사건, 윤 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을 언급한 한겨레 보도와 관련된 질의도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데이 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 분쟁에 정부 중재 요구 말라

    [선데이 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 분쟁에 정부 중재 요구 말라 유료

    ... 국익을 먼저 생각하라고 훈수를 둔다. 나도 예외는 아니었다. 한데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한 삼성그룹 차원의 경영권 승계 작업과 이 과정에서의 뇌물공여를 인정하는 '국정농단사건' ... 오락가락하는 '비동시성의 동시성' 언저리를 맴돈다. 요즘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에 형사사건으로 번진 2차 전지 갈등을 놓고, 역시나 '정부가 중재하라'거나 '국익을 우선하라'는 훈수가 ...
  • [선데이 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 분쟁에 정부 중재 요구 말라

    [선데이 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 분쟁에 정부 중재 요구 말라 유료

    ... 국익을 먼저 생각하라고 훈수를 둔다. 나도 예외는 아니었다. 한데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한 삼성그룹 차원의 경영권 승계 작업과 이 과정에서의 뇌물공여를 인정하는 '국정농단사건' ... 오락가락하는 '비동시성의 동시성' 언저리를 맴돈다. 요즘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에 형사사건으로 번진 2차 전지 갈등을 놓고, 역시나 '정부가 중재하라'거나 '국익을 우선하라'는 훈수가 ...
  • [사설] 총선 앞두고 국감에 묻지마식 기업인 부르기 안 된다 유료

    ... LG유플러스 등 통신사 임직원들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등이 포함됐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 IT기업 대표들도 증인으로 불렀다. ... 받게 한다는 측면이 있을 수 있으나 국감만 되면 기업에 비상이 걸리고, 실제 망신주기 외에는 사건의 실체 규명 등에 한계가 있었다는 점을 정치권은 간과해선 안 된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