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미정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북미정상회담

  • "머리 쥐어짜 방법 찾아라"···한일 중재자 나선 中속내

    "머리 쥐어짜 방법 찾아라"···한일 중재자 나선 中속내

    ... “정치는 냉랭하고 경제는 차가운 (政冷經凉)” 상황이다. 류쥔훙은 중국이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개최국으로서 “머리를 쥐어짜 새로운 협력 방식을 찾아내야 한다”며 중국의 역할을 촉구했다. ...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중·일 3국 협력이 이뤄내는 경제적 가치가 유럽연합을 넘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수준에 이를 것으로 봤다. 중국이 이처럼 한·중·일 3국 FTA 추진을 ...
  • [인터뷰] 우에다 일 시민운동가 "'혐한 시위' 우리가 막아선 건…"

    [인터뷰] 우에다 일 시민운동가 "'혐한 시위' 우리가 막아선 건…"

    ... 않습니까? 그것을 그 북풍을 이용해서 그걸 공습경보 울리고 민방위 훈련하고 그랬는데 이제 북미대화 그리고 남북대화가 이루어지면서 많이 긴장이 완화되면서 북한이라는 그게 없어진 거죠. 그러면서 ... 간의 민간 교류를 활발하게 하고 있습니다.] [앵커] 현재 한일갈등을 해소하고 한일 관계가 정상화되기 위해서는 앞으로 어떤 노력이 필요하다고 보십니까? 한·일 관계 풀 수 있는 해결책은? ...
  • 靑 "김정은 11월 부산 초청 여부, 북미관계 진전에 달려있다"

    靑 "김정은 11월 부산 초청 여부, 북미관계 진전에 달려있다"

    ... 주형철 경제보좌관. [연합뉴스] 청와대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여부는 "북미 관계의 진전에 달렸다"고 밝혔다. 주형철 대통령 경제보좌관은 18일 오후 춘추관에서 진행한 브리핑 뒤 관련 질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 대화가 잘 이뤄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의 초청 시기와 관련된 마지노선을 어떻게 정하고 ...
  • 11월 부산서 '한-아세안 정상회의'…김 위원장 초청하나

    11월 부산서 '한-아세안 정상회의'…김 위원장 초청하나

    [앵커] 오는 11월에 부산에서는 한국과 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립니다. 지금은 분위기가 좀 달라졌지만 작년만 해도 이 자리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초청할 수 있을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오늘(18일) 청와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왔는데 '북미관계 진전에 달렸다'고 답했습니다. 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11월 부산에서 한국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에버라드 칼럼]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영구 중단될 수도 있다

    [에버라드 칼럼]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영구 중단될 수도 있다 유료

    ... 미사일을 발사하며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 중단을 약속했고 6월 판문점 담화에서도 이를 재차 다짐했다고 주장했다. ... 이번 북한 외무성 담화에서는 공개적으로 한국과의 대화를 차단했다. 권 국장은 “대화는 조미(북미) 사이에 열리는 것이니 북남 대화는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
  • 영화·게임까지…영토 넓혀가는 BTS 월드

    영화·게임까지…영토 넓혀가는 BTS 월드 유료

    방탄소년단의 지난해 북미·유럽 투어를 담은 '브링 더 소울: 더 무비'. 유튜브 8부작 다큐를 기반으로 한 '번 더 스테이지: 더 무비'에 이어 박준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진 ... 북미·유럽 투어의 여정을 담았다. 음악 다큐인 동시엔 콘서트 실황인 이번 영화엔 전작과 달리 이미 정상에 오른 밴드로서 책임감과 고뇌가 짙게 배어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영화의 관객 동원력도 압도적이다. ...
  • [신용호의 시선] 참 안 맞았던 두 사람, 문 대통령과 아베

    [신용호의 시선] 참 안 맞았던 두 사람, 문 대통령과 아베 유료

    ... 놓고 '오로지 압박'과 '압박+대화'로 접근법에 차이를 보였다. 그해 7월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에서 첫 회담을 갖는다. 거기서도 여전히 위안부 문제를 놓고 맞섰다. 잠깐 뜻이 맞은 적이 ... 불만인 건 북한 문제에 대한 어깃장이었다고 한다. 여권 핵심 인사는 “아베 총리는 시종 남북·북미 간 화해에 불만이 많았고 제재를 입에 달고 살았다”고 말했다. 다른 핵심 관계자도 “회담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