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서울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가장 큰 죄인은 최후에…아가사 크리스티의 명쾌한 단죄

    가장 큰 죄인은 최후에…아가사 크리스티의 명쾌한 단죄 유료

    ... 오웬(U.N. Owen) 이란 생면부지의 인물로부터 남녀 열 명이 이 섬으로 초대된다. 전직 판사부터 비서, 군인, 의사까지 사회 각계 각층 출신들이 '죽어 마땅한' 죄목을 저마다 하나씩 감춘 채 '페르소나'의 ... touch).' ━ 한치의 에누리 없이 내려진 정의의 심판 죗값의 경중이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저울대에서 가려진다. '죄질이 가벼운 사람이 먼저 죽어야 해, 그래야 더 냉혹했던 자들이 더욱더 오래 ...
  • [강민석의 시선] 오세정, 의원 사퇴한 다음날 걸려온 유은혜의 새벽전화

    [강민석의 시선] 오세정, 의원 사퇴한 다음날 걸려온 유은혜의 새벽전화 유료

    ... 선포합니다. 땅땅”(문희상 국회의장)하는 선언으로 그의 신분이 '전 의원'으로 바뀌었다. 정확히는 서울대 총장선거에 도전하기 위해 의원직을 내놓았으니 잃은 게 아니라 던져버린 것이다. 그는 2014년, ... 60대의 서울대를 나온 총장 또는 교수, 그리고 남성'이 우리에게 익숙한 장관상(像)이다. '서울대 출신이거나 교수(총장급)를 지낸 인사'라는 조건은 법칙에 가까웠다.가령 비서울대가 두 명(안병영-김병준) ...
  • [사설] 가시화된 '사법 주류' 교체 … 권력의 절제가 필요하다 유료

    ... 후보자)가 포함되자 일각에서 '코드 인사'라는 비판을 제기하는 것도 이런 우려 때문이다. 과거 정권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에 보수 성향 법조인 위주로 대법관이 충원됐다. '서(서울대)·오(50대)·남(남성)' 인사라는 말까지 나왔다. 그런 점에서 비서울대 졸업자와 여성의 비율 증가는 전향적이다. 하지만 그것이 '출신의 다양성으로 포장된 이념의 편향성'이어서는 안 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