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치발리볼 인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장관에 비치발리볼 인기 이유묻자 의원들 폭소

    장관에 비치발리볼 인기 이유묻자 의원들 폭소

    2010년 11월 15일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비치발리볼 예선경기 장면. 한국과 일본의 미녀 선수들이 몸을 날려 공을 받아내고 때리는 모습에서 건강미가 느껴진다. 왼쪽 사진 위부터 ... 나눠줄 예정이다. 섯클리프 의원은 의회에서 스티븐스 장관에게 "영국에서 거의 경기가 없는 비치발리볼이 장·차관들과 공직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설명해 주시겠습니까"라고 묻자 ...
  • [평창Talk] 평창 눈밭에 배구여제 김연경이 뜬 이유는?

    [평창Talk] 평창 눈밭에 배구여제 김연경이 뜬 이유는?

    ... 오스트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경기엔 '배구 여제' 김연경(30·중국 상하이)과 지바(브라질), 블라디미르 그르비치(세르비아) 등 세계적인 배구 선수와 비치발리볼 선수 여럿이 참가했습니다. 물론 가장 인기있는 ... 선수가 잘할 것 같아요"라고 말하는 데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김연경 선수는 "비치발리볼도 처음엔 의아하게 생각했지만 지금은 인기종목이 된 것처럼 스노발리볼도 올림픽 종목이 됐으면 ...
  • 찜통 더위 날리는 강스파이크…'세계비치발리볼' 개막

    찜통 더위 날리는 강스파이크…'세계비치발리볼' 개막

    [앵커] 해변에서의 시원한 강스파이크. 세계비치발리볼 대회가 내일(22일)까지 울산에서 열립니다. 우리 대표 선수들은 첫 메달, 그 꿈을 향해 뛰고 있습니다. 전영희 기자입니다. [기자] ... 점프하다 보면, 선수들은 금세 녹초가 됩니다. 강한 바닷바람 때문에 공을 다루기 쉽지 않은 것도 비치발리볼의 재미를 더합니다. 1996년 처음으로 올림픽 정식종목이 된 비치발리볼은 미국과 유럽에서 인기 ...
  • 더위 뚫는 강스파이크…'세계비치발리볼' 울산서 개막

    더위 뚫는 강스파이크…'세계비치발리볼' 울산서 개막

    ... 이어지고 있지만 이 더위를 뚫고 시원한 강스파이크를 날리는 선수들이 있습니다. 해변의 배구, 세계비치발리볼대회가 울산에서 개막했습니다. 전영희 기자입니다. [기자] 해수욕장에 배구장이 들어섰습니다. ... 점프하다 보면, 선수들은 금세 녹초가 됩니다. 강한 바닷바람 때문에 공을 다루기 쉽지 않은 것도 비치발리볼의 재미를 더합니다. 1996년 처음으로 올림픽 정식종목이 된 비치발리볼은 미국과 유럽에서 인기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수들 비키니에…" 빈자리 없는 인기 종목은

    "선수들 비키니에…" 빈자리 없는 인기 종목은 유료

    런던 올림픽이 적은 관중 수로 고심 중이나 여자 비치발리볼은 예외다. 러시아와 그리스가 31일(한국시간) 만원 관중 속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 [로이터=뉴시스] 런던 올림픽의 골칫거리 ... 지난달 30일 “올림픽 티켓 판매가 시작됐을 때 가장 구매 경쟁이 치열했던 경기 중 하나가 비치발리볼이다. 육상 100m 결승전 다음으로 인기가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인기는 여자 비치발리볼 ...
  • 민속 씨름 세계에 알리려 … 아파트도 판 이 사나이

    민속 씨름 세계에 알리려 … 아파트도 판 이 사나이 유료

    ... 세계씨름선수권대회. [중앙포토] 윤명식 “씨름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이 될 수 있습니다. 비치발리볼보다 훨씬 더 흡인력 있는 종목 아닙니까.” 윤명식(53) 세계씨름연맹(WSF) 총재는 씨름인 ... 아시안게임을 통해 관심을 얻으면 씨름 규칙이 벨트 레슬링의 표준이 될 수 있다”며 “현재 비치 아시안게임 종목 중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는 비치발리볼이지만 머지않아 씨름이 최고의 해변 스포츠로 ...
  • "수영복 아가씨 눈요기" 여자 비치발리볼 인기 유료

    비치발리볼 인기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9일 일본에서는 제2회 프로 여자 비치발리볼 대회가 동경시내 한복판에서 열려 눈길. 50층 이상의 빌딩이 즐비한 동경 시내 한복판 스미토모 산카쿠 빌딩 (52층)과 인근 고가도로 사이의 아스팔트에 1백20t분량의 모래를 실어다 만든 코트에서 검게 그은 수영복 차림의 아가씨들이 경기를 펼치자 8백여명의 구경꾼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