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실무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청문회 준비단 "조국이 여배우 후원했다는 주장은 허위 조작"

    청문회 준비단 "조국이 여배우 후원했다는 주장은 허위 조작"

    ...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25일 페이스북에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입장문을 게재했다.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므로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적었다. [사진 조국 페이스북] 앞서 이날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는 "조 후보자가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
  • [종합IS] '파경' 구혜선·안재현, 폭로·불화 생중계 수준

    [종합IS] '파경' 구혜선·안재현, 폭로·불화 생중계 수준

    ... 것은 사실이나,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명백히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혼에 합의했다는 기사는 전혀 증거가 없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그동안 소속사를 통해 목소리를 낼 뿐 직접 입을 열지 않았던 안재현이 21일 밤 SNS에 글을 올렸다. 안재현은 '모든 과정이 조용히 마무리되길 진심으로 ...
  • 구혜선 측 "안재현과 이혼 합의한 적 無…HB와 전속계약 종료 원해"[전문]

    구혜선 측 "안재현과 이혼 합의한 적 無…HB와 전속계약 종료 원해"[전문]

    ... 것은 사실이나,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명백히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혼에 합의했다는 기사는 전혀 증거가 없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구혜선은 현재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일방적으로 관여하면서 신뢰를 깨뜨린 소속사와도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조속히 전속계약 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기를 ...
  • 구혜선 "안재현, 다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주장

    구혜선 "안재현, 다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주장

    ... 하고 9월 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정 변호사는 "구혜선씨와 안재현씨가 이혼에 '합의'했다는 기사는 전혀 증거가 없는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고 반박했다. 정 변호사는 "안재현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 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구혜선씨가 합의 이혼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흔들리는 오비, 기회 잡은 하이트…성수기 국산 맥주 '희비'

    흔들리는 오비, 기회 잡은 하이트…성수기 국산 맥주 '희비' 유료

    ... 했다. 실제로 최근 AB인베브가 일본 아사히그룹홀딩스에 호주 사업 부문을 113억 달러(약 13조원)에 매각하면서 오비맥주 매각설에 기름을 부었다. 오비맥주 측은 매각설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AB인베브가 호주 사업 매각 이후 추가 매각을 고려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카를로스 브리토 AB인베브 회장은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호주 사업 부문을 ...
  • 흔들리는 오비, 기회 잡은 하이트…성수기 국산 맥주 '희비'

    흔들리는 오비, 기회 잡은 하이트…성수기 국산 맥주 '희비' 유료

    ... 했다. 실제로 최근 AB인베브가 일본 아사히그룹홀딩스에 호주 사업 부문을 113억 달러(약 13조원)에 매각하면서 오비맥주 매각설에 기름을 부었다. 오비맥주 측은 매각설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AB인베브가 호주 사업 매각 이후 추가 매각을 고려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카를로스 브리토 AB인베브 회장은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호주 사업 부문을 ...
  • '호텔 델루나', '우세모노 여관' 표절이 아닌 이유

    '호텔 델루나', '우세모노 여관' 표절이 아닌 이유 유료

    ... 캔디'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끊임없이 제기되는 표절 논란에 대해 홍자매는 "의혹을 제기했던 분들도 당당하게 작품 자체를 공개해서 올리고 직접 보고 읽은 사람들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해달라. 우리는 아직까지 한 작품도 실체를 보지 못했다"고 소리냈다. 모든 표절 의혹은 사실무근으로 정리됐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