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삶과 추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과 추억] 신년 좌담회 유료

    은 축복이다. 아무리 힘들고 고달파도 살아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감사해야 한다. 산자가 죽은자의 영정 앞에서 정성을 다해 머리를 조아리는 것도 저승에서나마 고인의 명복을 빌기 위함이다. 중앙일보는 지난해 고인의 생애를 기리는 '삶과 추억' 이란 코너를 새롭게 선보였다. 세파에 휩쓸리지 않고 세인의 사표(師表)가 됐던 망자의 혼을 조금이나마 달래면서 죽음을 ...
  • [삶과 추억]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로 주목…'체리 향기'로 칸 최고상

    [삶과 추억]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로 주목…'체리 향기'로 칸 최고상 유료

    ... 뒤에도 이란에 남아 40편 넘는 영화를 제작했다. 그가 해외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건 87년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가 로카르노 영화제에서 청동표범상을 받으면서다. 이후 '그리고 은 계속된다'가 92년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선정됐다. 94년엔 '올리브 나무 사이로'를 만들어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그리고 은 계속된다'에 이어지는 '지그재그 ...
  • [삶과 추억] 『백년의 고독』 남미 문학 거장 잠들다

    [삶과 추억] 『백년의 고독』 남미 문학 거장 잠들다 유료

    ...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와 마리오 베르가스 요사 등과 함께 20세기 남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추앙받고 있지만 『백년의 고독』으로 성공을 거두기 전까지 마르케스의 은 팍팍했다. 엘 에스펙타도르의 기자로 정부 비판적인 기사를 쓰던 그는 55년 침몰한 해군 구축함에 밀수품이 실려 있었다는 사실을 폭로한 특종을 하지만 당시 독재자의 심기를 거슬러 유럽 특파원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