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대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오늘의 운세] 8월 21일

    [오늘의 운세] 8월 21일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北 35년생 멀리 있는 친척보다 이웃이 낫다. 47년생 결정할 일이 생길 수도. 59년생 상황 분석을 잘할 것. 71년생 능력 감추고 상대방을 추켜 줄 것. 83년생 변화에 능동적일 것. 95년생 현실을 직시, 미래지향적일 것. 글 : 조규문(사주, 작명, 풍수 전문가) 자료제공 ; 점&예언(www.esazu.com) 전화 ...
  • 장대호가 과거 인터넷에 쓴 '진상 고객' 대처법

    장대호가 과거 인터넷에 쓴 '진상 고객' 대처법

    ... 움직이게 했다. 이런 요령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밖에도 장대호는 네이버의 지식공유 플랫폼 '지식iN'(지식인) 활동을 하면서 학교폭력을 고민하는 학생에게는 “의자 쇠 모서리 부분으로 상대방 머리를 내리쳐 찢어지게 하라”고 했다. 극단적 선택을 고민하는 여성에게는 “얼굴이 예쁘니 지금 죽기엔 아깝다”면서 연락을 달라고 하기도 했다. '지식인'은 네이버 이용자들이 질문과 답변을 ...
  • 구혜선 측 "안재현과 이혼 합의한 적 無…HB와 전속계약 종료 원해"[전문]

    구혜선 측 "안재현과 이혼 합의한 적 無…HB와 전속계약 종료 원해"[전문]

    ... 귀책사유도 전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이혼합의서 초안이 두 사람 사이에 오고가기는 하였지만, 전혀 이에 대해 날인이나 서명된 바가 없습니다. 이미 구혜선씨 본인이 밝힌 바와 같이, 상대방 안재현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구혜선씨가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
  • 김현종이 언급했던 7월 극비리 방일 인사가 정의용 실장?

    김현종이 언급했던 7월 극비리 방일 인사가 정의용 실장?

    ... 이날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기자들에게 “7월에 우리 고위급 인사가 일본에 두 번 가서 외교적으로 해결해보려고 노력했지만 아무런 성과를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차장은 “상대방과의 약속”이라며 해당 인사가 누구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잡지에 실린 기사 내용대로라면 해당 인물이 정의용 실장일 가능성이 있다. 실제 야치 국장의 카운터파트너는 정 실장이다. 만일 담판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늘의 운세] 8월 21일

    [오늘의 운세] 8월 21일 유료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北 35년생 멀리 있는 친척보다 이웃이 낫다. 47년생 결정할 일이 생길 수도. 59년생 상황 분석을 잘할 것. 71년생 능력 감추고 상대방을 추켜 줄 것. 83년생 변화에 능동적일 것. 95년생 현실을 직시, 미래지향적일 것. 글 : 조규문(사주, 작명, 풍수 전문가) 자료제공 ; 점&예언(www.esazu.com) 전화 ...
  • [오늘의 운세] 8월 21일

    [오늘의 운세] 8월 21일 유료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北 35년생 멀리 있는 친척보다 이웃이 낫다. 47년생 결정할 일이 생길 수도. 59년생 상황 분석을 잘할 것. 71년생 능력 감추고 상대방을 추켜 줄 것. 83년생 변화에 능동적일 것. 95년생 현실을 직시, 미래지향적일 것. 글 : 조규문(사주, 작명, 풍수 전문가) 자료제공 ; 점&예언(www.esazu.com) 전화 ...
  • 문 대통령, 북한 막말에도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

    문 대통령, 북한 막말에도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 유료

    ... 해결을 다시 한번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을 다루듯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나아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며 “서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더해 가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여 가는 상호 간의 노력까지 함께해야 대화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