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지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서지현
(徐志賢 )
출생년도 1973년
직업 법조인
소속기관 [現] 수원지방검찰청성남지청 부부장검사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지현 검사 인사보복 혐의' 안태근 징역2년 법정구속

    '서지현 검사 인사보복 혐의' 안태근 징역2년 법정구속 유료

    후배 직원이던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 보복까지 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안태근 전 검사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이상주 부장판사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안 전 검사장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징역 2년은 검찰이 구형한 형량과 동일하다. 재판부는 “자신의 비위를 덮으려 지위를 이용해 보호받...
  • 서지현, 안태근·국가 상대 1억 손배소 유료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안태근(52·사법연수원 20기) 전 검사장과 국가를 상대로 1억원의 민사소송을 낸 서지현(45·33기)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기자회견을 통해 그 배경을 말했다. 서 검사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변호사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시 이 자리에 선 이유는 검찰이 전혀 변하지 않고 있어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이 세상에서 검찰 ...
  • 가림막 사이에 두고 법정서 만난 서지현·안태근

    가림막 사이에 두고 법정서 만난 서지현·안태근 유료

    16일 서지현(오른쪽) 검사가 안태근 전 검찰국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서 검사가 지난 1월 JTBC에 출연해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이후 처음으로 같은 법정에 서게 됐다. [중앙포토] 안태근(52ㆍ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성추행과 인사불이익을 당했다고 주장한 서지현(45ㆍ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16일 안 전 국장의 직권남용 재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