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거제 개편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민주당, 추경안 처리 급한데도 정개특위 위원장 미루는 사연

    민주당, 추경안 처리 급한데도 정개특위 위원장 미루는 사연

    ...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개특위 조속한 재개 및 더불어민주당이 선거제 개혁에 앞장 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의 ... 달 31일까지로 60일 연장됐지만, 위원장이 정해지지 않아 회의를 못 열고 있기 때문이다. 선거제 개편안을 논의할 수 있는 시간이 벌써 4분의 1 가까이 지났다. 57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
  • 퇴임 앞둔 이정미 “개혁 실패시 '모두가 패자'인 국회로 기억될 것”

    퇴임 앞둔 이정미 “개혁 실패시 '모두가 패자'인 국회로 기억될 것”

    ...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0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탄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법안 등과 관련해 “연내 입법을 위해 8월 안에 법안 심의 의결을 완료하자”고 ...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앞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선거제도 개혁과 사법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제대로 된 개혁을 할 마지막 기회”라면서 이같이 ...
  • [팩트체크] 나경원 인용한 '신독재 4단계'···文정부 대입하니

    [팩트체크] 나경원 인용한 '신독재 4단계'···文정부 대입하니

    ... 모임 출신 중심으로 교체하는 일은 없다. 이념 편향성은 문제”라고 비판했다. 지난 4월 선거제도 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 앞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 선거제도를 바꾸는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현재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선거제 개편안을 '지도자를 쫓아내기 어렵게 규칙을 바꾸는 것'이라고 보는 시각은 적다. 선거제 개편안이 ...
  • 나경원, "독재"란 표현 8번 써가며…문재인 정부 비판

    나경원, "독재"란 표현 8번 써가며…문재인 정부 비판

    ... 한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정권의 절대권력 완성을 위해서 민주주의를 악용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신독재 현상과 같습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안 등을 패스트 트랙으로 지정한 걸 비판한 것입니다. "민주주의에 숨겨진 악은 다수의 횡포'라고도 했습니다. 남북·미 판문점 회동도 겨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보임 당한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패스트트랙 더 꼬였다

    사보임 당한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패스트트랙 더 꼬였다 유료

    ... 바른미래당 내부 역학관계는 물론 2인3각 플레이를 해 온 국회 전반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당장 선거제·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의 운명이 안갯속에 빠졌다. 오 원내대표 선출 직후 바른미래당 소속 ...로 팽팽해진다. 중재안을 못 만든 채 상임위 체류 기간인 180일을 소진할 수도 있다. 선거제 개편안 상황은 더 복잡하다. 정치개혁특위 여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은 “선거제 개편안은 여야 ...
  • 호남 지역구 7석 감소 위기에…손학규 “의원 정수 늘려야”

    호남 지역구 7석 감소 위기에…손학규 “의원 정수 늘려야” 유료

    ... 전체 의석수는 현재처럼 300석으로 고정한 채 비례대표는 늘리고 253석인 지역구 의석은 28석 줄이는 선거제 개편안에 합의해 이를 패스트트랙에 올렸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선거법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동의한 것은 그렇게 하지 않으면 선거제 개혁이 논의도 안 되고 무산될 것이란 위기감, 그 하나 때문”이라며 이에 대한 수정 의지를 피력했다. 앞서 ...
  • 유성엽 “선거제 개편안 부결시켜야”…패스트트랙 꼬이나

    유성엽 “선거제 개편안 부결시켜야”…패스트트랙 꼬이나 유료

    유성엽. [뉴시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에 변수가 속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반발에 이어 이번엔 선거제 개편에 앞장섰던 민주평화당의 신임 원내대표가 반대 ... 정읍·고창도 인구가 적어 지역구가 없어질 위기에 처해 있다. 동시에 현재의 평화당 지지율로는 선거제 개편이 실익이 없다는 계산도 반영된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한 평화당 의원은 “지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