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전환점 맞은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가족愛 따뜻한 감동 선사"

    전환점 맞은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가족愛 따뜻한 감동 선사"

    '바람이 분다' 감우성, 김하늘이 전환점을 맞았다. 2막은 따뜻한 가족애로 감동 포텐을 예고했다. 현재 방영 중인 JTBC 월화극 '바람이 분다'는 서로의 삶에 다시 스며들기 시작한 감우성(도훈)과 김하늘(수진), 그리고 딸 아람이의 이야기를 그리며 감성의 깊이를 더하고 있다. 사라져 가는 기억 속에서도 김하늘을 향한 마음만큼...
  • 가해 선사 관련 수리장에 옮겨진 허블레아니…부실수사 우려

    가해 선사 관련 수리장에 옮겨진 허블레아니…부실수사 우려

    [앵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소식입니다. 인양된 뒤 내부 수색을 끝낸 허블레아니 호가 사고지점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선박 수리장으로 옮겨졌습니다. 증거보전을 위해서인데 JTBC 취재결과 이곳은 사고를 내 바이킹 시긴호의 선사와 깊이 관련된 장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래저래 제대로 수사가 될는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
  • 희망브리지 '로즈 채리티' 기부 행사…1300여 명의 젊은이에게 장미향기 선사

    희망브리지 '로즈 채리티' 기부 행사…1300여 명의 젊은이에게 장미향기 선사

    로즈채리티 포토존에서 기념 촬영하는 외국인 관람객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6월 7일부터 3일간 아시아 최고의 뮤직 페스티벌인 울트라 코리아(ULTRA KOREA, UMF KOREA)에서 펼쳤던 자선 프로그램 '로즈 채리티(Rose Charity)'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장미팔찌 선물 받는 참여자 희망브리지의 로즈채리티 부스는 '울트라 코리아 2...
  • [월드 인사이트] 사고 선사·정부 유착 의혹도…현지 수사는?

    [월드 인사이트] 사고 선사·정부 유착 의혹도…현지 수사는?

    [앵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오늘(10일)부터 침몰 유람선 인양 작업이 본격 시작됩니다. 유람선에 탔던 한국인 33명 가운데 7명은 아직까지도 실종 상태입니다. 헝가리 현지 언론은 유람선을 들이받은 크루즈의 선장이 계속해서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고 선박 회사와 헝가리 정부의 유착 의혹도 제기하고 있습니다. 채인택 중앙일보 국제전...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eisure&] 고탄성 쿠셔닝플라이폼 적용 '플라이하이크' 3중의 몰드 구조로 탁월한 착화감 선사

    [leisure&] 고탄성 쿠셔닝플라이폼 적용 '플라이하이크' 3중의 몰드 구조로 탁월한 착화감 선사 유료

    ━ K2 '플라이하이크' 하 이킹화는 활동성은 물론 세련된 스타 일까지 살린 신제 품이다. [사진 K2]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봄에는 발이 편한 하이킹화가 필수품이다. K2가 올해 새롭게 출시한 '플라이하이크' 하이킹화는 도심 산책부터 하이킹, 여행 시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중력을 이기는 쿠셔닝'이란 카피를 내건 플라이하이크는 K...
  • [#여행 어디] 연천에서 '선사'를 만나다 유료

    교과서 속 사진을 옮겨 놓은 듯, 신기한 것투성이다. 모르고 보면 그저 뾰족하게 깨진 돌멩인데, 알고 보니 선사 시대에 사용하던 '주먹도끼'란다. 지금의 인간 이전 모습의 인류가 도구를 사용해 사냥했다는, 모형이 아닌 진짜 매머드의 뼛조각은 진짜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큰 규모를 자랑했다. 눈앞의 구석기 시대라니. 정말 '아는 만큼 보이는' 연천 여행이다...
  • [#여행 어디] 연천에서 '선사'를 만나다 유료

    교과서 속 사진을 옮겨 놓은 듯, 신기한 것투성이다. 모르고 보면 그저 뾰족하게 깨진 돌멩인데, 알고 보니 선사 시대에 사용하던 '주먹도끼'란다. 지금의 인간 이전 모습의 인류가 도구를 사용해 사냥했다는, 모형이 아닌 진짜 매머드의 뼛조각은 진짜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큰 규모를 자랑했다. 눈앞의 구석기 시대라니. 정말 '아는 만큼 보이는' 연천 여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