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성구 범어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황교안 허점 보이자 주목받는 김병준, 홍준표

    황교안 허점 보이자 주목받는 김병준, 홍준표

    ...국당에서 한 때 당권을 쥐었던 '전직(前職)'들의 목소리가 조금씩 커지고 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홍준표 전 대표 얘기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2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징검다리 포럼' 대구 창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12일 대구에서 열린 지지자모임 '징검다리포럼'의 지역 ...
  • "시급 1만원 돼야 여행" vs "최저임금이 여행비 대줄 돈이냐"

    "시급 1만원 돼야 여행" vs "최저임금이 여행비 대줄 돈이냐"

    ... 안에 결론을 내지는 않을 전망이다. 어떤 식으로 결론이 나든 노사 중 한쪽의 반발이 극심할 것이고, 자칫하면 지난해와 같은 심의 불참사태가 벌어질 수 있어서다. 14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2020년 최저임금 심의 관련 공청회'에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최저임금에 대한 의견을 적은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뉴스1] 최저임금액을 얼마로 할 것이냐에 ...
  • '은퇴 선언' 박한이, 음주 사고 90경기 출장 정지, 봉사활동 180시간

    '은퇴 선언' 박한이, 음주 사고 90경기 출장 정지, 봉사활동 180시간

    ... 정지와 제재금 500만원, 봉사활동 180시간의 제재가 부과됐다. 박한이의 경기 출장 정지 제재는 오늘부터 시작된다. 박한이는 지난 27일 아침 자녀 등교를 위해 자량을 운전하다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사고를 냈다. 음주측정을 실시한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 0.065%로 면허 정지 수준으로 측정됐다. 박한이는 은퇴를 결정했으나 KBO는 규정대로 징계를 결정했다. 박한이 ...
  • [취재일기] 올해만 3번째, 음주운전에 취한 프로야구

    [취재일기] 올해만 3번째, 음주운전에 취한 프로야구

    ... 아니다. 바로 선수들의 음주운전이다. 올해만 벌써 세 명의 선수가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박한이(40)는 27일 오전 9시쯤 자녀를 등교시키고 귀가하던 중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박한이의 혈중 알콜 농도는 면허정지 기준을 넘은 0.065%로 나타났다. 박한이는 “전날 대구 키움전이 끝난 뒤 지인들과 늦은 저녁 식사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삼성의 영구결번 후보였던 박한이의 일탈, "아주 많은 걸 잃었다"

    삼성의 영구결번 후보였던 박한이의 일탈, "아주 많은 걸 잃었다" 유료

    ... 선택한다면 영구결번의 영예를 안을 수 있었다. 그러나 단 한 번의 실수로 모든 게 날아갔다. 그는 면허 정지 수준인 혈중 알코올 농도 0.065% 상태로 운전하다가 지난 2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 사고를 냈다. 전날 술을 마시고 완전하게 술이 깨지 않은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게 문제였다. 오후에 구단을 찾은 박한이는 논의 끝에 은퇴를 결정했다. 불명예스러운 퇴장이다. ...
  • [IS 이슈] 은퇴 선언해도 상벌위는 개최…사상 초유의 박한이 사태

    [IS 이슈] 은퇴 선언해도 상벌위는 개최…사상 초유의 박한이 사태 유료

    ... 적발은 어떠한 이유로도, 나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은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면허 정지 수준인 혈중 알코올 농도 0.065% 상태로 운전하다가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 사고를 냈다. 전날 술을 마시고 술이 완전하게 깨지 않은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게 문제였다. 2001년 KBO 리그에 데뷔한 뒤 줄곧 라이온즈 유니폼만 입고 뛴 '원 ...
  • [취재일기] 올해만 3번째, 음주운전에 취한 프로야구

    [취재일기] 올해만 3번째, 음주운전에 취한 프로야구 유료

    ... 아니다. 바로 선수들의 음주운전이다. 올해만 벌써 세 명의 선수가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박한이(40)는 27일 오전 9시쯤 자녀를 등교시키고 귀가하던 중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박한이의 혈중 알콜 농도는 면허정지 기준을 넘은 0.065%로 나타났다. 박한이는 “전날 대구 키움전이 끝난 뒤 지인들과 늦은 저녁 식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