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숙명여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1년 만에 95등→1등 된 사례 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의 몸부림

    [단독] “1년 만에 95등→1등 된 사례 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의 몸부림 유료

    숙명여고 시험문제를 딸들에게 유출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은 전 교무부장 현모(52)씨가 항소심에서도 무죄 주장을 굽히지 않을 전망이다. 현씨 측 변호인은 '단기간에 성적이 급격하게 오르는 게 충분히 가능하다'는 내용을 포함해 100페이지에 달하는 분량의 항소이유서를 준비하고 있다. 시험문제 유출 혐의를 받는 전 숙명여고 교무부장 현모...
  •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변호사로 현직 검사장 남편 선임 유료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구속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현모(52)씨 재판이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현경(36·사법연수원 38기) 판사 심리로 진행중이다. 지난 12일과 19일 두 차례 재판이 열렸다. 현씨는 지난해 말 공판준비 기일부터 서울고법 판사 출신인 임정수(53·사법연수원 22기) 변호사를 선임했다. 경찰 조사 단계에서는...
  • 한국당 “김상곤 딸 담임이 숙명여고 교무부장” 의혹 제기했다 사과 유료

    자유한국당이 16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상곤 전 교육부총리의 딸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가 2시간 만에 철회하고 사과했다. 사실관계 확인 없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도는 루머를 근거로 문제를 제기했다 벌어진 촌극이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상곤 전 교육부총리의 자식을 담임교사로 책임졌던 분이 이번 숙명여고 쌍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