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숨바꼭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불쾌 vs 생업…지하철 불법행상과의 숨바꼭질 여전

    불쾌 vs 생업…지하철 불법행상과의 숨바꼭질 여전 유료

    ━ 파는 자와 막는 자 지하철 보안관 박상혁(38·사진 앞)씨와 성영준(27)씨가 23일 오후 5호선 열차를 순찰하고 있다. 이들은 보따리를 짊어지고 물건을 파는 이동상인 등을 단속한다. 김홍준 기자 2015년 5만6424명, 2018년 2만8486명. 지하철 이동상인 단속 건수가 3년 새 절반으로 떨어졌다. 1~8호선을 관리하는 서울교통공사(메트로)...
  • “하루 네 번 걸려도 또 장사…과태료 안 내고 몸으로 때운다”

    “하루 네 번 걸려도 또 장사…과태료 안 내고 몸으로 때운다” 유료

    ... 들어갔다. 갈라진 목소리를 짜냈다. “자, 4000원 하던 때수건. 세일합니다. 2000원. 이 양쪽을 이렇게 잡아….” 지하철 문이 닫혔다. 승강장에서 그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지만 현란한 시범 동작이 도드라져 보였다. 김홍준 기자 관련기사 불쾌 vs 생업…지하철 불법행상과의 숨바꼭질 여전 “좋은 물건 있습니다” 40초 PT…단속 뜨면 승객인 척 시침
  • “좋은 물건 있습니다” 40초 PT…단속 뜨면 승객인 척 시침

    “좋은 물건 있습니다” 40초 PT…단속 뜨면 승객인 척 시침 유료

    ... 단속·불경기에다가 다이소 같은 저가상품 판매업소와 온라인 구매의 활성화로 장사가 예전만 못하다. 한 상인은 “장사 잘돼 가게를 차린 사람도 꽤 있었는데, 이젠 이 시장에서도 아이디어 상품이 없으면 안 되는 시대”라고 말했다. 김홍준 기자 관련기사 불쾌 vs 생업…지하철 불법행상과의 숨바꼭질 여전 “하루 네 번 걸려도 또 장사…과태료 안 내고 몸으로 때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