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차공유 논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택시-타다 플랫폼' 상생안, 엇갈린 반응…보완 대책은?

    '택시-타다 플랫폼' 상생안, 엇갈린 반응…보완 대책은?

    ... 어제(17일)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했습니다. 타다를 비롯한 승차공유 서비스 업체를 제도권에 편입시켜 택시사업을 허용한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신 운행차량 대수에 ... 기사 동반 호출서비스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여전히 허용대상에서 뺐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논란의 여지는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권용주/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과 겸임교수 ...
  • '타다'에 면허 주는 대신 기여금…정부 '상생안' 금주 발표

    '타다'에 면허 주는 대신 기여금…정부 '상생안' 금주 발표

    [앵커] 불법 택시냐, 합법적인 승차공유서비스냐. '타다'를 놓고 벌어진 극한 갈등이 타협의 실마리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타다'에 면허를 주는 대신, 택시를 ... 차량, 고급 브랜드 택시를 골라 탈 수 있게 되면서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하지만 새로운 공유 서비스 모델이 각 분야로 퍼지면서 기존 업계와의 갈등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 '택시 사납금' 내년부터 폐지…출퇴근 시간엔 카풀 허용

    '택시 사납금' 내년부터 폐지…출퇴근 시간엔 카풀 허용

    ... 택시 월급제가 내후년부터 서울을 시작으로 시행이 됩니다. 택시 서비스를 좋지 않게 만든다면서 논란이 이어졌던 사납금 제도가 내년에 폐지가 되는데요, 출퇴근 시간 제한적 카풀 서비스도 허용이 ... 내야 했습니다. 이 돈을 채우고 난 뒤 버는 돈을 수입으로 가져가는 구조입니다. 이 때문에 승차거부나 총알택시 같은 문제가 없어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국회는 사납금 제도를 내년 ...
  • "개인택시면허 사거나 빌려라"···국토부의 '타다 대책' 논란

    "개인택시면허 사거나 빌려라"···국토부의 '타다 대책' 논란

    ... 100명에게 '타다' 물었더니 [이슈기획] "피해 데이터부터 수집을" 교통전문가 7인이 본 승차공유 논란 '타다' 논쟁에···김현미 "택시월급제 통과못해 대책 발묶였다" 스타트업 사이에서도 ... "정부가 총선 등 여러 요인을 고려해 대책을 서두르는 것 같다"며 "좀 더 시간을 가지고 승차 공유 관련 데이터 수집과 소비자 만족도 조사 등을 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보다 실효성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팩트체크] 타다, 공유경제 딱 들어맞지 않지만 넓게 보면 같은 부류

    [팩트체크] 타다, 공유경제 딱 들어맞지 않지만 넓게 보면 같은 부류 유료

    ...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11인승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함께 제공하는 서비스 '타다'를 둘러싼 논란이 '공유경제' 논쟁으로 번지고 있다. 타다는 자신들의 서비스를 '승차 공유'라고 주장하는 반면, ... 연구위원은 “좁은 의미로만 공유경제를 판단하면 에어비앤비, 위워크, 개인 간 대출 등 커지고 있는 공유경제 시장을 설명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숙박공유인 에어비앤비가 승차공유보다 논란이 ...
  • [팩트체크] 타다, 공유경제 딱 들어맞지 않지만 넓게 보면 같은 부류

    [팩트체크] 타다, 공유경제 딱 들어맞지 않지만 넓게 보면 같은 부류 유료

    ...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11인승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함께 제공하는 서비스 '타다'를 둘러싼 논란이 '공유경제' 논쟁으로 번지고 있다. 타다는 자신들의 서비스를 '승차 공유'라고 주장하는 반면, ... 연구위원은 “좁은 의미로만 공유경제를 판단하면 에어비앤비, 위워크, 개인 간 대출 등 커지고 있는 공유경제 시장을 설명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숙박공유인 에어비앤비가 승차공유보다 논란이 ...
  •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신청서 받았을 뿐”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신청서 받았을 뿐” 유료

    타다프리미엄 승차 공유 서비스를 표방하는 '타다'의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사진)'이 성급한 발표로 논란에 휩싸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서울시에서 인가받았다고 하자 서울시가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택시업계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울시는 12일 “'타다 프리미엄'을 인가해준 적이 없다”면서 “타다 측이 지나치게 언론플레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