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아시아나항공 회계감사 후폭풍…"신용등급 하향 검토"
    아시아나항공 회계감사 후폭풍…"신용등급 하향 검토" [앵커] 지난 주말 아시아나항공이 회계감사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후폭풍이 일고 있습니다. 이틀 동안 중단됐던 주식거래는 내일(26일) 재개되기는 하지만, 이번에는 신용등급이 떨어질 가능성이 생겼습니다. 이 경우 회사 자금줄에도 상당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박영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회계처리가 적정하다는 판정을 받지 못하면서 아시아나항공...
  • 결국 관리종목 된 아시아나항공, '발등의 불'은 신용등급 하향 우려
    결국 관리종목 된 아시아나항공, '발등의 불'은 신용등급 하향 우려 아시아나항공. [연합뉴스] 한국거래소가 25일 아시아나항공을 관리종목에 지정했다. 지난 22일 아시아나항공이 삼일회계법인에서 '한정' 의견을 받은 감사보고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이 회사의 주식은 지난 22일에 이어 25일에도 거래가 정지됐다. 26일부터는 관리종목에 지정된 상태로 주식 거래가 재개된다. 일부 기관 투자가들은 거래가 재개되자마자 이 회... #아시아나항공 #관리종목 #아시아나항공 지분 #즉시 아시아나항공 #이날 아시아나항공
  • 피치, 英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 대상' 편입
    피치, 英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 대상' 편입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가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떠나는 노딜 브렉시트 현실화시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이 강등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2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영국의 국가신용등급(IDR) 관찰 상태를 '부정적 관찰 대상(Rating Watch Negative...
  • 신평사, 두산건설 당기순손실에 두산그룹 계열사 신용등급 하향 검토
    신평사, 두산건설 당기순손실에 두산그룹 계열사 신용등급 하향 검토 【서울=뉴시스】하종민 기자 = 신용평가사들이 두산건설(011160)의 실적 부진을 이유로 두산그룹에 대한 신용등급 하향을 검토하고 있다. 14일 NICE신용평가는 두산(000150), 두산중공업(034020), 두산건설(011160)의 장·단기 신용등급을 하향검토 등급감시 대상에 등재했다고 밝혔다. 황덕규 NICE신용평가 실장은 "2018년 대규모 당기순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신용등급 A+ 중소기업을 3년만에 C등급 만든 재생에너지 정책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신용등급 A+ 중소기업을 3년만에 C등급 만든 재생에너지 정책 유료 필리핀에 불법 수출된 한국산 쓰레기 6500t 때문에 지난해 말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서 나라 망신을 톡톡히 당했다. 한국에서 쓰레기를 처리하려면 t당 15만~20만원이 드는데 필리핀에서는 운송비 3만원을 합쳐도 t 당 7만원이면 처리가 가능하다 보니 국내 쓰레기를 해외로 밀어내기 한 것이다. 이 때문에 필리핀에서 한국은 '후진국에 쓰레기를 불법적으로 수출한...
  • 한국 신용등급 AA 유지 … S&P “한반도 긴장 완화” 유료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 국가 신용등급과 전망을 현재 수준인 '안정적(AA)'으로 유지한다고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S&P는 “지난 6개월간 남북, 북·미 관계 개선에 따라 한반도 내 긴장이 완화되는 추세”라며 “향후 2년 내 한반도에서 지정학적 위험이 확대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만일 북한 정권이 붕괴할 경우...
  • 한국 신용등급 AA 유지 … S&P “한반도 긴장 완화” 유료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 국가 신용등급과 전망을 현재 수준인 '안정적(AA)'으로 유지한다고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S&P는 “지난 6개월간 남북, 북·미 관계 개선에 따라 한반도 내 긴장이 완화되는 추세”라며 “향후 2년 내 한반도에서 지정학적 위험이 확대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만일 북한 정권이 붕괴할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