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흥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혼란기에 신흥사 불교 경판 가져간 미군, 65년 만에 자진 반환

    혼란기에 신흥사 불교 경판 가져간 미군, 65년 만에 자진 반환

    65년 만에 돌아온 신흥사 경판 [신흥사=연합뉴스] 6·25 전쟁 직후 폐허가 된 강원도 속초 설악산 신흥사에서 불교 경판을 가져갔던 미군이 65년 만에 유물을 반환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3교구 본사인 설악산 신흥사는 지난 18일 미국 시애틀에서 미군 출신 리처드 록웰(92) 씨로부터 '제반문'(諸般文) 목판 중 마지막 부분 1점을 돌려받았다고 26일 밝혔다. ...
  • 부처님도 가만히 명상하다 성불한 게 아니야

    부처님도 가만히 명상하다 성불한 게 아니야

    ... 힌두교가 흡수한 것도 작용했다. 여러 요인을 나열할 수 있지만 종교의 흥망성쇠는 오로지 포교의 성공 여부에 달려 있는지도 모른다. 성불 늦어져도 포교하며 살아가야 경기도 화성에 있는 신흥사 주지인 성일 스님(65)은 인도로 성지 순례를 갔을 때 불교의 참모습이 사라졌음을 보고 한참을 울었다고 한다. '대한민국 불교 포교 1번지'라고 불리는 신흥사를 일으켜 세운 성일 스님이기에 ...
  • "여름철 열병" 조계종 내분 재연|10여년째 7,8월만 되면 되풀이

    불교 조계종이 10여년째 해마다 되풀이해온 예의 「여름철 열병」을 또다시 앓고있다. 이번 열병을 일으킨 반연들은 신흥사정상화문제, 승가대학생들의 기도농성, 투서질, 동국대재단이사장 후임문제 등이다. 주지 자리싸움으로 대낮 승려살인극까지 빚은 신흥사문제는 사건발생 2년이 되도록 주지인사를 비롯한 종단차원의 수습이 전혀 방치돼오다가 최근 신도들의 사찰정상화촉구 성명-고암문중 ...
  • '속초 신흥사 극락보전' 국가지정 보물됐다

    '속초 신흥사 극락보전' 국가지정 보물됐다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속초 신흥사 극락보전(束草 神興寺 極樂寶殿)'이 보물이 됐다.문화재청은 4일 강원도 속초시에 있는 '속초 신흥사 극락보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81호로 지정했다. 신흥사는 외설악 동사면 기슭에 652년 자장율사가 '향성사'라는 이름으로 창건됐다고 전해지는 사찰이다. 임진왜란 후 1642년 화재로 사라진 사찰을 1644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름철 열병" 조계종 내분 재연|10여년째 7,8월만 되면 되풀이 유료

    불교 조계종이 10여년째 해마다 되풀이해온 예의 「여름철 열병」을 또다시 앓고있다. 이번 열병을 일으킨 반연들은 신흥사정상화문제, 승가대학생들의 기도농성, 투서질, 동국대재단이사장 후임문제 등이다. 주지 자리싸움으로 대낮 승려살인극까지 빚은 신흥사문제는 사건발생 2년이 되도록 주지인사를 비롯한 종단차원의 수습이 전혀 방치돼오다가 최근 신도들의 사찰정상화촉구 성명-고암문중 ...
  • 살인극빚은 신흥사 주지 싸움의 언저리 해묵은〃물욕다툼〃재연 유료

    한국불교의 고질적 병폐인 사찰 주지자리 다툼이 마침내 살인극까지 빚어냈다. 소위 수입 좋은「노른자위」사찰로 알려진 설악산신흥사 주지교체를 둘러싼 승려들간의 흉기살인은 세속에 큰 충격을 주었다. 「불살생」을 제1의 기본 계율로 삼는 대승불교인 불교조계종의 이같은 추태는 동기나 경과의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한마디의 변명도 있을 수 없는 어리석음이 아닐 수 없다. 신흥사 ...
  • 신흥사앞 통행객 입장료 부당 징수 유료

    박영화 설악산에 들어가는데 입장료가 2백원, 그리고 설악산안의 신흥사입장료는 3백원이다. 전국의 모든 절이 입장료를 받으니 신흥사에서도 당연히 받을 수 있으리라. 그런데 문제는 신흥사측에서는 신흥사로 가는 사람과 신흥사를 구경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계조암·흔들바위·울산바위로 가기위해 단지 신흥사앞을 지나는 사람에게도 꼬박꼬박 3백원씩 받아내는 것이다. 우스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