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드리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드리아노와 이별은 서울에 또 다른 기회다

    아드리아노와 이별은 서울에 또 다른 기회다

    ▲사진=FC서울 제공 또 한 명의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정상급 선수가 중국으로 떠났다. FC 서울의 핵심 공격수 아드리아노(30)가 중국 갑급리그(2부리그) 스자좡 융창으로 이적했다. 서울은 16일 아드리아노의 이적 의지가 강해 스자좡으로 이적을 수용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아드리아노의 중국행은 예견된 일이었다. 2016시즌 시작과 함께 그는 폭발적인 ...
  • [축구인 100인에 묻다]③94인, '클래식 득점왕은 정조국이다'

    [축구인 100인에 묻다]③94인, '클래식 득점왕은 정조국이다'

    2016년 K 리그 클래식 최고 골잡이 싸움은 정조국 (32·광주 FC) 의 우세 속에 아드리아노 (29 · FC 서울 ) 가 기회를 엿보는 형국이다 . 축구인 100 명이 꼽은 올해 득점왕은 의심의 여지없이 정조국이었다 . 정조국은 94표를 받아 아드리아노 (6 표 ) 를 제쳤다 . 시즌 종료까지 단 한 경기만을 ...
  • 'ACL 13골 최다골 타이' 아드리아노, 'ACL'도 '신기록'도 멈췄다

    'ACL 13골 최다골 타이' 아드리아노, 'ACL'도 '신기록'도 멈췄다

    ACL 4강전 FC서울의 공격수 아드리아노의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는 멈췄다. 그리고 신기록 작성도 함께 멈춰섰다. 아드리아노는 올 시즌 ACL 조별예선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ACL 한 시즌 개인 최다골 신기록 작성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아드리아노는 조별예선에서 무려 10골을 폭발시켰다. 압도적인 득점 1위를 달렸다. 따라서 아드리아노의 ...
  • 아드리아노 '컴백'…K리그 클래식이 요동친다

    아드리아노 '컴백'…K리그 클래식이 요동친다

    K리그 클래식(1부리그)이 요동치고 있다. 최고의 공격수가 돌아오기 때문이다. 바로 FC 서울의 핵심 공격수 아드리아노(29)다. 그는 6월 29일 성남 FC전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공교롭게도 이 경기는 황선홍(48) 서울 신임 감독의 데뷔전이었다. 아드리아노는 황 감독이 첫발을 내디딘 무대에서 퇴장으로 경기를 망쳐 버렸다. 서울은 1-3 완패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드리아노와 이별은 서울에 또 다른 기회다

    아드리아노와 이별은 서울에 또 다른 기회다 유료

    ▲사진=FC서울 제공 또 한 명의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정상급 선수가 중국으로 떠났다. FC 서울의 핵심 공격수 아드리아노(30)가 중국 갑급리그(2부리그) 스자좡 융창으로 이적했다. 서울은 16일 아드리아노의 이적 의지가 강해 스자좡으로 이적을 수용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아드리아노의 중국행은 예견된 일이었다. 2016시즌 시작과 함께 그는 폭발적인 ...
  • [축구인 100인에 묻다]③94인, '클래식 득점왕은 정조국이다'

    [축구인 100인에 묻다]③94인, '클래식 득점왕은 정조국이다' 유료

    2016년 K 리그 클래식 최고 골잡이 싸움은 정조국 (32·광주 FC) 의 우세 속에 아드리아노 (29 · FC 서울 ) 가 기회를 엿보는 형국이다 . 축구인 100 명이 꼽은 올해 득점왕은 의심의 여지없이 정조국이었다 . 정조국은 94표를 받아 아드리아노 (6 표 ) 를 제쳤다 . 시즌 종료까지 단 한 경기만을 ...
  • 아드리아노 '컴백'…K리그 클래식이 요동친다

    아드리아노 '컴백'…K리그 클래식이 요동친다 유료

    K리그 클래식(1부리그)이 요동치고 있다. 최고의 공격수가 돌아오기 때문이다. 바로 FC 서울의 핵심 공격수 아드리아노(29)다. 그는 6월 29일 성남 FC전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공교롭게도 이 경기는 황선홍(48) 서울 신임 감독의 데뷔전이었다. 아드리아노는 황 감독이 첫발을 내디딘 무대에서 퇴장으로 경기를 망쳐 버렸다. 서울은 1-3 완패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