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파트 경비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파트 경비원 줄이니 경쟁 치열, 젊은 사람만 찾아” 유료

    “월급을 덜 받아도 좋으니 인원 감축 안 하는 아파트에서 일하고 싶습니다.” 세종시 A아파트 경비원으로 일했던 윤모(69)씨는 지난 4월 아파트관리업체가 바뀌면서 일을 그만뒀다. 오는 11월까지 아파트 시설관리·청소·경비를 맡았던 업체가 갑자기 계약해지 되면서 생긴 일이다. 윤씨는 두 달 넘게 하루에도 5~6건씩 경비업체에 이력서를 넣고 있지만, 채용이...
  • [알려왔습니다] 8월 25일자 '변기 위에서 밥 짓고 잠자는 13억짜리 아파트 경비원들' 기사 유료

    ◆8월 25일자 '변기 위에서 밥 짓고 잠자는 13억짜리 아파트 경비원들' 기사와 관련해 서울 개포동의 해당 아파트에서는 경비원들이 통상 경비실 책상이나 지하 1층의 개인공간 내지 공용휴게실에서 식사와 휴식을 해결했다고 알려왔습니다. 이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 변기 위에서 밥 짓고 잠자는 13억짜리 아파트 경비원들

    변기 위에서 밥 짓고 잠자는 13억짜리 아파트 경비원 유료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한 아파트 경비원들은 경비실 안에 붙어 있는 화장실을 부엌 겸 침실로 쓴다. 경비원 김모(68)씨는 화장실에 전기밥솥을 두고 밥을 지어식사를 하고 야간에는 화장실 안쪽에 머리를 놓고 잔다(아래 사진). 두 경비원이 24시간씩 교대로 근무하는 체제라 이곳에서 잠을 자야 한다. [이현 기자]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한 아파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