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프가니스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프간 결혼식장서 테러 추정 폭발…"63명 사망, 182명 부상"

    아프간 결혼식장서 테러 추정 폭발…"63명 사망, 182명 부상"

    [앵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결혼식장에서 폭탄이 터져 어린아이 등 63명이 숨지고 180명 넘게 다쳤습니다. 올들어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최악의 테러입니다.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 IS는 자신들이 이번 테러의 배후라고 자처했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흰 천이 피로 붉게 물들었습니다. 주위에는 주인 잃은 신발들이 무더기로 쌓여있습니다. ...
  • 아프간 테러 단골표적 된 결혼식…63명 사망, 올해 최악 참사

    아프간 테러 단골표적 된 결혼식…63명 사망, 올해 최악 참사

    아프가니스탄에서 17일(현지시간)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 희생자들의 유족이 오열하고 있다. 이날 테러로 최소 63명이 숨졌다. [EPA=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결혼식장에서 17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63명이 사망하고 180명 이상이 다쳤다. 아프간 내무부 나스라트 라히미 대변인은 이날 테러가 카불의 '두바이 시티'라는 이름의 결혼식장에서 ...
  • 아프간 결혼식장 덮친 '테러 추정 폭발'…"최소 63명 사망"

    아프간 결혼식장 덮친 '테러 추정 폭발'…"최소 63명 사망"

    [앵커]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의 한 결혼식장에서 폭탄이 터져 어린아이를 포함한 180명 이상이 목숨을 잃거나 다쳤습니다. 소수민족을 노린 극단주의 단체의 자살 폭탄 테러일 가능성이 크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흰 천이 피로 붉게 물들었습니다. 주위에는 주인 잃은 신발들이 무더기로 쌓여있습니다. 현지시간 17일 밤 10시 40분쯤 ...
  • 아프간 수도 카불서 차량폭발 테러…최소 14명 숨져

    아프간 수도 카불서 차량폭발 테러…최소 14명 숨져

    [앵커]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폭탄을 실을 차량이 폭발해 10여 명이 숨지고, 140여 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미국과 평화협상이 진행되는 와중에 아프간에서 최근 각종 테러를 일으키고 있는 텔레반이 이번 공격도 자신들이 벌인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시간 7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시내로 통하는 경찰 검문소 앞에서 폭탄을 실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보이콧과 출전 금지 유료

    ... 대한체육회장은 선수들 목에 메달을 걸어준 뒤 “피나는 훈련을 하고도 올림픽에 나가지 못했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을 겨냥해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자”고 위로했다. 미국은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1979년 12월)을 문제 삼아 모스크바 올림픽 보이콧을 주도했다. 한국·일본 등 20여 개국이 대회 불참으로, 일부는 개회식 불참이나 국기 대신 오륜기 사용으로 이에 동참했다. 앞서 ...
  •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유료

    ... 나무 프레임이었다. 이후 알루미늄 프레임, 허리 패딩, 지퍼 수납 등으로 진화했다. 당시 히피 문화가 백패킹 확산에 일조했다. 파리·룩셈부르크 등 서유럽에서 출발, 이스탄불·테헤란·헤라트(아프가니스탄)·페샤와르(파키스탄) 등을 거쳐 인도 델리까지 이르는 '히피 트레일'이 인기였다. 운악산 병품바위를 바라보고 있는 민미정, 조명자, 최진선(왼쪽부터)씨. 배낭 헤드가 머리 위에 있을 ...
  •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유료

    ... 나무 프레임이었다. 이후 알루미늄 프레임, 허리 패딩, 지퍼 수납 등으로 진화했다. 당시 히피 문화가 백패킹 확산에 일조했다. 파리·룩셈부르크 등 서유럽에서 출발, 이스탄불·테헤란·헤라트(아프가니스탄)·페샤와르(파키스탄) 등을 거쳐 인도 델리까지 이르는 '히피 트레일'이 인기였다. 운악산 병품바위를 바라보고 있는 민미정, 조명자, 최진선(왼쪽부터)씨. 배낭 헤드가 머리 위에 있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