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권리 불법감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국당, 설훈 '비밀누설'로 고발…'강효상 고발' 맞불?

    한국당, 설훈 '비밀누설'로 고발…'강효상 고발' 맞불?

    ... 계획을 공개한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 위원을 비밀 누설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당연히 려야 할 내용을 국민에게 린 강효상 의원을 고발한 것'은 부당하며 오히려 여당이 더 ... 여권 관계 인사들에 대해서는 아무런 책임이나 조사도 하지 않고, 야당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감찰을 하고 고발까지…] 설 최고위원은 지난달 31일 당 회의에서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
  • '기밀 유출' 외교관 "잘못 반성…강효상 공개 예상 못 해"

    '기밀 유출' 외교관 "잘못 반성…강효상 공개 예상 못 해"

    ... 내용을 유출한 것은 잘못된 일이고 깊이 반성한다"며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민의 권리라고 주장하는 강효상 의원과는 사뭇 다른 태도입니다. 이 외교관은 한·미 정상간의 통화내용을 ... 제안이다'.] 정부 관계자는 강효상 한국당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누가 불러주지 않는 이상 수 없는 구체적인 문장들이 담겨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감찰이 시작된 배경입니다. 그런데 주미 ...
  • '기밀 유출' 외교관 "강효상, 공개할 줄 몰랐다…연락도 안 돼"

    '기밀 유출' 외교관 "강효상, 공개할 줄 몰랐다…연락도 안 돼"

    ... 당사자인 주미 한국대사관 K씨가 오늘(27일) 외교부 청사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K씨는 감찰 조사에서 "통화 내용 유출은 잘못된 일이고 깊이 반성한다"면서 잘못을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제안이다'.] 정부 관계자는 강효상 한국당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누가 불러주지 않는 이상 수 없는 구체적인 문장들이 담겨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감찰이 시작된 배경입니다. 그런데 주미 ...
  • 반기문 “정상 간 통화내용, 기밀 보존…외교 사회서 기본”

    반기문 “정상 간 통화내용, 기밀 보존…외교 사회서 기본”

    ... 다르다”며 “무책임하며 외교 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없는 주장에 강 의원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 유출 사건은 정치권 논쟁으로 번지고 있다. 범여권은 “해당 외교부 직원을 처벌해야 한다”라고, 보수야권은 “국민의 알권리, 불법감찰 여부를 따져야 한다”고 맞섰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외교기밀 유출 공방…윤상현 “당파 이익이 국익 해쳐선 안돼” 유료

    ... 23일 정치권 논쟁으로 번졌다. 범여권은 “K씨를 처벌해야 한다”라고, 보수야권은 “국민의 알권리, 불법감찰 여부를 따져야 한다”고 맞섰다. 청와대와 외교부는 정보 유출자를 색출하는 '보안조사'를 ... (K씨 휴대전화) 임의제출은 의미 없는 형식절차에 불과하다. 헌법의 영장주의를 무력화하는 불법 감찰이나 직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걸 외교 민낯 들키자 공무원에게만 책임을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부모마저 바깥 연락 끊고 완벽 고립…궁금증만 증폭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부모마저 바깥 연락 끊고 완벽 고립…궁금증만 증폭 유료

    ... 확인해줬을 뿐 환자 정보 보안 의무를 이유로 장기 입원 이유에는 함구하고 있다. 역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제기한 끝에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연일 ... '입막음용' 꼼수란 비난도 강해 홍 부총리와 기재부는 곤혹스러운 상태라고 한다. 야권은 “국민의 권리 차원에서라도 신 전 사무관의 근황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
  • 김태우 “다른 반원도 민간 보고서” 박형철 “일방적 주장일 뿐”

    김태우 “다른 반원도 민간 보고서” 박형철 “일방적 주장일 뿐” 유료

    ... “김태우 출입처도 몰랐다”…특감반원 관리에 허점 독수독과론 꺼낸 김태우 “동의 없는 휴대폰 감찰불법” 야당에선 기업·언론인·정치인·교수까지 동향 조사를 했다고 주장한다. 자발적으로 한 ... 하면 불륜)이다.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박근혜 청와대의 캐비닛 문건을 공개하면서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린다'고 했다. 나야말로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린 것이다.” 검찰이 사실 규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