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앵커 브리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앵커브리핑] '텔레비전의 시대는 겨우 한 세대 안에서…'

    [앵커브리핑] '텔레비전의 시대는 겨우 한 세대 안에서…'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텔레비전의 시대 는 겨우 한 세대 안에서 태어나고 기울어져 간다" - 어빙 팽 전 미네소타대 교수 1998년의 어느 날… 미디어의 역사를 가르치던 방송 언론인 출신의 노교수는 이렇게 말하면서 한숨을 쉬었습니다. 그가 어린아이였던 1930년대에 뉴욕에선 세계박람회가 열렸고, 그는 할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박람회 구경을...
  • [앵커브리핑] '코끼리는 어떻게 생겼나?'

    [앵커브리핑] '코끼리는 어떻게 생겼나?'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그가 공을 받아내는 모습은 마치 코끼리가 비스킷을 받는 모습과 비슷했다고 합니다. 1964년 실업 야구팀 크라운맥주의 4번 타자 였던 김응용 선수. 우리에게는 김응용 감독으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만, 그에게 '코끼리'라는 별명을 붙여준 사람은 최초의 야구 해설가로 알려진 손희준 캐스터로 그는 1964년 ...
  • [앵커브리핑] '이다음에 나 같은 사람이 나더라도…'

    [앵커브리핑] '이다음에 나 같은 사람이 나더라도…'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그는 오해라는 허울의 폭력 속에서 허우적대며 생의 가장 빛나는 계절을 흘려보냈다" 후배 작가들은 1920년대를 살아간 작가 김명순을 이렇게 기억합니다. 그는 "한국 여성 최초의 소설가, 처음으로 시집을 낸 여성 시인, 평론가, 기자, 5개 국어를 구사한 번역가"였지만 평생 보이지 않는 전쟁을 치러야 했습니다. 당시의 ...
  • [앵커브리핑] '피 묻은 셔츠는 이제 그만 넣어두자'

    [앵커브리핑] '피 묻은 셔츠는 이제 그만 넣어두자'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자녀가 다른 정당의 지지자와 결혼한다면 어찌할 것인가.' 지난 1960년 미국의 정치학자들이 시민들에게 물었습니다. '언짢을 것'이라고 답한 사람은 공화당 지지자의 5%, 민주당 지지자의 4%가량이었습니다. 그로부터 딱 50여 년 뒤인 2010년, 그들은 똑같은 질문을 던졌는데 시민의 답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앵커브리핑] "블랙홀은 그다지 검지 않다" 유료

    Broadcast on Oct. 3, 2019 Translated by Chea Sarah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모든 물체를 집어삼켜 빛조차 빠져나올 수 없는 어둠 '블랙홀'은 인류가 닿을 수 없는 미지의 영역이기에, 더욱 두려운 존재입니다. The...
  • [앵커브리핑] '예수 잘 믿으세요' 유료

    Broadcast on Sep. 26, 2019 Translated by Chea Sarah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평가는 조금씩 엇갈리기는 합니다마는 고 한경직 목사는 한국 개신교계의 큰 어른으로 대접을 받습니다. The late pastor Han...
  • [앵커브리핑] '성문(城門)의 수호신, 야누스' 유료

    Broadcasted on Sep. 05, 2019 Translated by Chea Sarah and Jim Bulley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로마인들은 그를 지극히 사랑했습니다. 전쟁에 나가는 군인들은 그의 얼굴을 올려다보며 행운을 기원했고, 시민들은 여러 신들의 이름 중에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