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디터칼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에디터칼럼] 아예 “미국 여행 금지”를 외쳐라

    ... 손톱보다 작은 뼈를 이 잡듯 잡아내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막고 있던 노무현 정부의 억지를 비판한 칼럼이었다. 그로부터 1년3개월이 지났다. 그동안 정치사회적으로 큰 변화가 있었다. 권력의 추가 ... 뒤부터 미국 쇠고기의 학교 급식 반대 운동을 편다고 한다. '쇠귀에 경 읽기'란 속담이 있다. 이젠 '광우병 걸린 소의 귀에 경 읽기'로 바꿔야 할 것 같다. 심상복 경제부문 에디터
  • [에디터칼럼] 올림픽과 정치

    ... 한국인이 제법 있다. 역사 왜곡 문제, 탈북자 강제 북송, 혐한류 확산 등으로 나빠진 이미지 때문이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을 다 인정한다 하더라도 베이징 올림픽은 잘 치러져야 한다. 올림픽은 그 자체로 의미 있는 것이다. 주의, 주장이나 이념을 떠나 세계의 튼튼한 젊은이들이 힘과 기량을 겨루는 무대에서 기쁨과 감동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손장환 기획취재 에디터
  • [에디터칼럼] 검증대 위의 386

    [에디터칼럼] 검증대 위의 386

    ... 짚어야 할 대목이 있다. 바로 이들의 국정실험이 성공하지 못한 이유다. 꼼꼼히 분석하고 따져 기록으로 남기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야 다음 정권의 시행착오를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 그래야 자원의 소모와 국론의 분열로 인한 국력의 낭비를 막을 수 있다. '지혜는 간 데 없고, 독선만 나부끼는' 시절을 또 겪기엔 우리의 갈 길이 너무 멀다. 김교준 정치부문에디터
  • [에디터칼럼] 코뿔소를 다시 보자

    ... 각도에서 봤다. 1년 전 포브스지에 실은 '코뿔소 이론(Rhino Principle)'이란 칼럼을 통해서다. 그는 코뿔소를 '노아의 홍수 이전부터 존재했던 네발 달린 동물 가운데 유일하게 ... 포기했다면 어떤 결과가 빚어졌을까. 이 순간에도 기업을 살리기 위해 온몸을 던져 돌진하는 코뿔소들이야말로 샌드위치 코리아를 건져낼 희망이다. 코뿔소를 다시 보자. 손병수 경제부문 에디터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에디터칼럼] 자살할 용기가 있다면 유료

    ...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좋다'고 했다. 아무리 힘들고 괴로워도 살 만한 가치가 있다는 얘기다. 서양이라고 다를까. 'Better a live coward than a dead hero(죽은 영웅보다 살아 있는 겁쟁이가 낫다)'라는 말이 있다. 생명은 귀중한 것이다.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으면 남도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무조건 살아라. 손장환 기획취재 에디터
  • [에디터칼럼] '촛불의 유령'에 떠는 정권 유료

    ... 판에 분열을 자초했다. 공기업 기관장 공모제는 허울뿐이다. 입맛에 맞는 사람이 올라올 때까지 재공모는 계속된다. 자연 몇 달씩 경영공백이 생긴다. 자그마한 금융 공기업의 임원, 심지어 부장 인사까지 챙긴다. 지난 정권이 박은 '사람 못'을 뺀다는 것이 명분이란다. 소신도 철학도 없는 사람들에게 나랏일을 맡겼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심상복 경제부문 에디터
  • [에디터칼럼] 기름값 3000원쯤 어떨까 유료

    ... 위한 것이라고 비난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이 시대의 핵심 키워드로 부상한 환경과 에너지를 생각하면 가격 충격을 즐기는 역발상도 필요하지 않을까. 사실 우리나라만큼 대도시의 대중교통시설이 잘 돼 있는 나라도 드물다. 자가용이 없어도 못 다닐 곳이 별로 없다. 마침 걷기 바람이 유행처럼 불고 있는데 여기에 편승하면 건강에도 좋을 일이다. 심상복 경제부문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