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자 화장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여자 화장실 몰카 수색

    [사진] 여자 화장실 몰카 수색 유료

    여자 화장실 몰카 수색 경찰들이 30일 경기도 안양시 성결대학교 여자 화장실에서 탐지기를 이용해 불법 촬영 기기를 찾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불법 촬영물의 도구가 될 수 있는 스마트폰에 주의·금지·경고 등의 의미를 상징하는 스티커를 부착해 범죄피해를 예방하자는 '빨간원 캠페인'을 하고 있다. [뉴스1]
  • [간추린 뉴스] 여자화장실 등 절반 안전벨 설치 안 해 유료

    여자화장실·수유실 등 서울시내 안전벨 설치 대상 3049곳 중 1537곳(50.4%)에는 안전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안전벨은 성폭행·강도 등 위험에 처한 사람이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버튼이다. 구로구와 성북구에는 안전벨이 단 한 곳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 군부대 여자 화장실엔 남자 소변기 유료

    대한민국 여군이 창설된 지 올해로 64년이다. 2010년 6598명이던 여군 수는 지난 6월 9228명으로 늘었다. 내년이면 1만 명을 넘고, 군은 2020년까지 1만2165명으로 확대키로 했다. 전체 장교의 7%, 부사관의 5%를 여성 인력으로 채울 계획이다. 문제는 양적 증가를 따라가지 못하는 근무여건이다. 일부 야전부대에선 남자 소변기가 그대로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