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수정의 시시각각] 실리콘밸리 여성들도 울더라

    [김수정의 시시각각] 실리콘밸리 여성들도 울더라 유료

    ... 전에도, 오늘날에도, 미국에서도, 한국에서도 그대로인 화두다. '매널'의 뿌리는 깊고 넓다. 절반의 성(性)의 행복은 나머지 절반의 행복이고, 공동체 진화의 대전제다. 여와 남이 다르지 않다. 군대 가산점 문제, 여성 차별 문제 모두 진지하게 토론돼야 할 이슈다. '남혐' '여혐' 같은 극단의 목소리에 휘둘릴 일이 아니다. 김수정 콘텐트제작에디터·논설위원
  • [시론] '구로동 여경 사건' 계기로 공권력 권위 강화해야

    [시론] '구로동 여경 사건' 계기로 공권력 권위 강화해야 유료

    ... 소란을 피우던 50대 중국 동포 취객을 공무집행방해혐의로 체포했다. 이 과정을 담은 동영상이 온라인에서 공개되면서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한 여성경찰관의 대응을 놓고 여경 무용론과 여혐 논란뿐 아니라 공권력 추락 비판까지 야기했다. 안타까운 일이다. '구로동 여경 논란' 은 공권력의 권위를 무시하고 경찰관에게 폭력을 행사한 주취자(酒醉者)의 잘못된 행동에서 시작됐다. ...
  • [서소문 포럼] 지하철 임산부 전용석의 정책학

    [서소문 포럼] 지하철 임산부 전용석의 정책학 유료

    ... 볼멘소리도 비등했다. 한 청년 유튜버는 “피로에 찌든 직장인이나 학생들에게 임산부석을 비워둔 채로 서서 가라고 강요하는 것이 과연 온당한가”라고 따졌다. 이런 격론들이 SNS를 채우면서 여혐(女嫌) 갈등까지 부추긴다. 지난해 임산부석 관련 서울시 민원은 2만7000여 건으로 하루 평균 70건이 넘었다 약자를 위한 선한 정책이라고 다들 잘 따라주겠거니 여기고 역지사지와 준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