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사 문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역사문제 아니"라는 아베…이번에도 '정치적 수단' 활용

    "역사문제 아니"라는 아베…이번에도 '정치적 수단' 활용

    [앵커] 도쿄의 윤설영 특파원을 연결하겠습니다. 아베 발언의 저의를 좀 더 들여다 보지요. 윤 특파원, 아베가 오늘(3일) 갑자기 위안부 합의를 거론했군요. [기자] 네. 지금까지는 대항조치가 아니라면서 강제징용 재판 문제와 선을 그어왔던 아베 총리가 오늘은 지난 2015년 위안부 합의 문제까지 거론을 했습니다. 한국이 정부 간 약속인 위안부 합의도 깨지 ...
  • “한·일, 역사문제 외교로 해결…상대방 국민 악마화 말아야”

    “한·일, 역사문제 외교로 해결…상대방 국민 악마화 말아야”

    한?일 역할 세션에 참석한 송화섭 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 사토 하루코 일본 오사카대 특임교수, 이수훈 전 주일대사, 김재신 국립외교원 일본연구센터 고문(왼쪽부터). [우상조 기자] 제14회 제주포럼에선 위안부 피해자 문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초계기·레이더 논란 등으로 장기화·구조화된 한·일 갈등의 원인과 해법을 놓고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국...
  • 일본 지식인들, "식민 지배에 대한 반성·사죄 토대로 역사문제 풀어야"

    일본 지식인들, "식민 지배에 대한 반성·사죄 토대로 역사문제 풀어야"

    “동북아 평화를 위해 식민지 지배에 대한 반성과 사죄를 바탕으로 한일, 북일 간의 상호이해, 상호부조(扶助)의 길로 나아가자.”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일본 지식인 226명이 일본 정부에 현재 한일 간의 비정상적인 대립과 긴장 관계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와다 교수 등 지식인 대표 6명은 6일 오후 도쿄 지요다...
  • 외교부 "日, 강제징용 법적 문제로만 치부…역사 눈감아선 안돼"

    외교부 "日, 강제징용 법적 문제로만 치부…역사 눈감아선 안돼"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외교부 당국자는 4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이 법적인 문제로만 치부하면서 과거 있었던 불행한 역사로부터 기인하는 문제들에 대해 눈을 감아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이같이 말한 뒤 "일본측이 한일관계를 중시한다면 책임있는 자세로서 역사문제에 대해 진정성을 가지고 임해줄 것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일, 역사문제 외교로 해결…상대방 국민 악마화 말아야”

    “한·일, 역사문제 외교로 해결…상대방 국민 악마화 말아야” 유료

    한?일 역할 세션에 참석한 송화섭 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 사토 하루코 일본 오사카대 특임교수, 이수훈 전 주일대사, 김재신 국립외교원 일본연구센터 고문(왼쪽부터). [우상조 기자] 제14회 제주포럼에선 위안부 피해자 문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초계기·레이더 논란 등으로 장기화·구조화된 한·일 갈등의 원인과 해법을 놓고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국...
  • "아베, 주한대사 소환 있을 수 없는 일…역사문제 성의 보여야"

    "아베, 주한대사 소환 있을 수 없는 일…역사문제 성의 보여야" 유료

    신각수 국립외교원 국제법센터 소장(전 주일대사)과 오자와 이치로 자유당 대표가 27일 서울 국립외교원에서 대담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등장, 중국의 부상 등으로 국제 질서의 판이 크게 바뀌고 있는 시점. 특히 고고도미사일방어 (THAAD ·사드 ) 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과 북핵 위협의 증대로, 장기간 이어진 한·일 및...
  • [사설] 도쿄 전범재판까지 문제 삼는 아베의 역사 수정주의 유료

    일본의 집권 자민당이 태평양전쟁의 전범들을 단죄한 극동군사재판(도쿄재판)을 자체 검증할 방침이라고 한다. 전쟁을 모의하고 침략을 실행한 죄를 물어 7명을 교수형, 16명을 종신형에 처하는 등 25명의 A급 전범을 처벌한 도쿄재판의 진행 절차와 판결 내용을 다시 살펴 정당성 여부를 따져 보겠다는 것이다. 갈수록 거칠어지는 일본 집권당의 역사 수정주의 행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