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예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서울여자대학교, 석좌교수 노은님 화가 개인전 'KRAFT UND POESIE(힘과 詩)' Preview 초청 행사 개최

    서울여자대학교, 석좌교수 노은님 화가 개인전 'KRAFT UND POESIE(힘과 詩)' Preview 초청 행사 개최

    ... 가나아트센터에서 노은님 석좌교수의 개인전 'KRAFT UND POESIE(힘과 詩)' Preview 초청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서울여자대학교 석좌교수인 노은님 화가의 작품과 문화·예술에 관심 있는 동문과 기부자, 교직원 등이 참석하여, 전시 관람과 작가와의 대화 프로그램을 통해 '그림의 시인'이라 불리는 노은님 화가의 작품세계를 깊이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
  • 10층 높이에서 3초간 펼쳐지는 공중 연기 압권

    10층 높이에서 3초간 펼쳐지는 공중 연기 압권

    흔히 '3초의 예술'이라 불리는 하이다이빙. 27m(여자 20m) 높이에서 몸을 던져 시속 90km의 속도로 수조에 입수하기까지 3초의 짧은 시간 동안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종목. 워낙 높은 곳에서 뛰어내려 웬만한 강심장이 아니고서는 도전할 수 없는 종목이 하이다이빙이다. 22일 광주세계수영대회의 최고 흥행 카드인 하이다이빙 첫 경기가 펼쳐진 조선대에는 ...
  • 국악인 박애리, 세계에 호남 판소리 알린다

    국악인 박애리, 세계에 호남 판소리 알린다

    ... 공연은 23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열린다. 박애리씨는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 이수자로 판소리에 머무르지 않고 각종 방송·무대에서 대중가요, 힙합댄스 등 서로 다른 예술분야에서도 활발하게 소통하며 국악의 저변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는 호남출신 대표 국악인이다. 제8회 남도민요 경창대회 명창부 대상, 제46회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명창부 대상 등을 수상한 ...
  • 남도의 맛과 멋, 세계를 홀리다

    남도의 맛과 멋, 세계를 홀리다

    ... 문화에 감탄했다. 남도 문화의 맛과 멋이 입소문을 탄 19일과 20일에도 투어는 이어졌다. 19일에는 태국 여자 아티스틱수영선수 12명이 공연마루에서 펼쳐진 시립창극단의 공연을 관람하며 전통예술을 만끽했다. 태국 선수들은 남도의 대표음식인 떡갈비를 맛보고는 “아오-이(맛있다)”를 외치며 광주의 맛에 감탄했다. 아라파팟 생구르싸미(Arpapat Saengrusamee) 선수는 “처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레고 8만개로 재현한 '스타워즈' 인공행성

    레고 8만개로 재현한 '스타워즈' 인공행성 유료

    ... 500평) 규모 공간에 300만개 이상의 브릭을 활용해 만든 작품 100여 점을 볼 수 있는 상설전시다(입장료 1만5000원). 각종 체험을 할 수 있는 브릭도 20만개가량 비치됐다. 전통 예술품을 레고로 옮긴 작품부터 영화나 뮤지컬 장면, 실제 건축물을 레고로 만든 작품까지 다양한 전시품을 볼 수 있다. 미켈란젤로의 명화 '천지창조'를 레고로 옮긴 작품은 길이 4.5m, 높이 2m ...
  • 레고 8만개로 재현한 '스타워즈' 인공행성

    레고 8만개로 재현한 '스타워즈' 인공행성 유료

    ... 500평) 규모 공간에 300만개 이상의 브릭을 활용해 만든 작품 100여 점을 볼 수 있는 상설전시다(입장료 1만5000원). 각종 체험을 할 수 있는 브릭도 20만개가량 비치됐다. 전통 예술품을 레고로 옮긴 작품부터 영화나 뮤지컬 장면, 실제 건축물을 레고로 만든 작품까지 다양한 전시품을 볼 수 있다. 미켈란젤로의 명화 '천지창조'를 레고로 옮긴 작품은 길이 4.5m, 높이 2m ...
  • 극한직업에서 기생충까지…올 천만영화 벌써 4편

    극한직업에서 기생충까지…올 천만영화 벌써 4편 유료

    ... '기생충'은 '괴물'(2006)로 1300만 관객을 모았던 봉 감독의 흥행파워에 한국영화 첫 황금종려상 수상이 화제 몰이를 했다. 가족영화가 아닌 사회성 짙은 문제작, 장르영화인 동시에 예술영화임에도 젊은 관객은 물론 다양한 세대의 호응을 얻었다. 이정세 메가박스 영화사업본부장은 “중·장년 관객까지 극장으로 끌어낸 건 해외영화제 훈장 효과를 떼고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