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은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오은선 칸첸중가 등정, 사실로 보기 어렵다”

    오은선 칸첸중가 등정, 사실로 보기 어렵다”

    오은선씨의 소속사인 블랙야크에서 오씨가 칸첸중가 정상에서 찍었다며 제공한 사진. [중앙포토] 여성산악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완등한 것으로 알려졌던 오은선(44)씨의 신화가 거센 도전을 받고 있다. 오씨가 지난해 칸첸중가(8586m)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는 의혹이 거듭 제기됐다. 대한산악연맹(회장 이인정)은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
  • '한국의 철녀' 오은선은 누구?

    '한국의 철녀' 오은선은 누구?

    오은선은 1985년, 수원대 산악부에 입회하면서 산에 입문했다. 지금은 '철녀'라는 소리를 듣지만, 당시에는 수줍음 많은 스무살 새내기였다. 당시 스스로 작성한 산악부 입회서 특기란에는 '혼자 생각하고 웃기', 성격은 '비교적 온순하나 괄괄하기도 함'이라고 적혀 있다. 전산학과생으로서 장래 희망은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꿈꿨다. 산악부에서도 그렇게 튀지 않았다. ...
  • 오은선, 여성 세계최초 히말라야 14좌 완등

    오은선, 여성 세계최초 히말라야 14좌 완등

    오은선(44·블랙야크)이 세계여성 최초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했다. 오은선은 27일 오후 00시 00분(현지 시각) 안나푸르나(8091m) 정상에 올랐다. 1997년 7월 17일 최초의 8000m 봉우리 가셔브룸Ⅱ(8035m)에 발을 디딘 이후, 12년 9개월 10일만이다. 이로써 그는 세계에서 20번째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한 마운틴히어로, 그리고 최초의 ...
  • 소금밭·갈대숲·별빛 품은 슬로시티 … '오은선 소금길' 걸어볼까요

    소금밭·갈대숲·별빛 품은 슬로시티 … '오은선 소금길' 걸어볼까요

    ... 천연 친환경 농자재인 바닷물이 풍부해 유기농 채소 등을 기르기에 최적지로 평가 받고 있다. 염전 안에 있는 길들은 갯벌흙이라 모래보다 더 부드럽다. 환하게 웃으며 맨발로 걷고 있는 오은선 대장. 증도에 탄생한 오은선소금길 유기농 천국인 증도는 여행지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다른 관광지에 비해 조용하고 한적해 편안한 휴식을 위해 찾는 사람들이 많다. 밤이면 밤 하늘에서 아름다운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소금밭·갈대숲·별빛 품은 슬로시티 … '오은선 소금길' 걸어볼까요

    소금밭·갈대숲·별빛 품은 슬로시티 … '오은선 소금길' 걸어볼까요 유료

    ... 천연 친환경 농자재인 바닷물이 풍부해 유기농 채소 등을 기르기에 최적지로 평가 받고 있다. 염전 안에 있는 길들은 갯벌흙이라 모래보다 더 부드럽다. 환하게 웃으며 맨발로 걷고 있는 오은선 대장. 증도에 탄생한 오은선소금길 유기농 천국인 증도는 여행지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다른 관광지에 비해 조용하고 한적해 편안한 휴식을 위해 찾는 사람들이 많다. 밤이면 밤 하늘에서 아름다운 ...
  • 의심 받는 오은선 “나는 나의 칸첸중가를 올랐다”

    의심 받는 오은선 “나는 나의 칸첸중가를 올랐다” 유료

    2008년 5월 26일 로체(8516m) 정상에 선 오은선 대장. 오 대장은 2008년 봄 블랙야크와 후원 계약을 한 뒤 한 해 8000m급 봉우리 4개를 올랐다. 지난 4월 27일 오은선(44) 대장은 안나푸르나(8091m)를 마지막으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했다고 선언했다. '여성 최초의 히말라야 14좌 완등자' 오 대장은 갈채를 받았다. 그런데 뜻밖의 ...
  • [손민호 기자의 레저 터치] 최고의 등반, 살아 돌아오는 것 유료

    손민호 기자 여성 최초로 히말라야 14좌(8000m 이상 봉우리) 완등에 도전했던 오은선(43) 대장이 마지막 목표였던 안나푸르나 등정에 실패했다. 하여 오은선의 도전은 내년 봄으로 미뤄졌다. 히말라야에 겨울이 들면 사람이 들 수 없어서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고 이번 원정을 두고 잡음이 들려온다. 정치권이 개입됐다느니 언론이 호들갑을 떨었다느니 알피니즘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