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온열질환자, 대도시 발생 장소 1위는 집
    온열질환자, 대도시 발생 장소 1위는 집 [연합뉴스 제공] 대도시에서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집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폭염으로 접수된 온열질환자 수는 4526명이며 이 가운데 48명이 사망했다. 이는 2011년 감시체계 운영 이래 가장 많은 사망자 수다. 성별로는 남자가 3351명(74%)으로 여자 1175명(26%)보다 많았고, 40...
  • 부산 온열질환자 올해 208명 발생, 전년대비 두 배 증가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결과 올해 발생한 부산지역 온열질환자는 208명으로 작년의 64명에 비해 144명이 많은 222%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부산은 응급의료기관 35곳에서 '온열질환 환자 보고 표본감시체계'를 운하면서 온열질환자를 관리하며 돌보고 있다. 올해 발생한 온열질환은 열탈진(73.5%), 열사병(1...
  • '지난주 45명' 날씨 선선해졌는데 온열질환자 계속 발생하는 이유
    '지난주 45명' 날씨 선선해졌는데 온열질환자 계속 발생하는 이유 제19호 태풍 솔릭이 동해상으로 빠져 나간 24일 오후 경북 포항시 하늘위로 푸른 가을하늘이 펼쳐지고 있다.2018.8.24/뉴스1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이 가시고 부쩍 선선해진 날씨에도 온열질환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2일 질병관리본부 온열질환 감시체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주(8월 26일~31일)에도 45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발생하... #온열질환자 #날씨 #지난주 온열질환자 #올해 온열질환자 #폭염 초과사망자
  • 전기료 폭탄 무서웠나…실내 발생 온열질환자 증가 사상 유례없는 폭염이 이어진 올해 경기도 내에서 발생한 온열질환자 4명 중 1명이 집 안 등 실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5일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열사병 197명, 열탈진 496명, 열경련 97명, 열실신 73명, 기타 34명 등 모두 897명이다. 사망도 5명이나 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 도내에서 발...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온열질환자, 대도시 발생 장소 1위는 집
    온열질환자, 대도시 발생 장소 1위는 집 유료 [연합뉴스 제공] 대도시에서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집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폭염으로 접수된 온열질환자 수는 4526명이며 이 가운데 48명이 사망했다. 이는 2011년 감시체계 운영 이래 가장 많은 사망자 수다. 성별로는 남자가 3351명(74%)으로 여자 1175명(26%)보다 많았고,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