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스타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KBO 10개 구단, 소방관 가족 초청 및 시구

    KBO 10개 구단, 소방관 가족 초청 및 시구

    ... 등의 프로그램을 구성해 '하트세이버 리멤버 데이'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화, SK, KT, 롯데, KIA는 행사 일정 및 시구자를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KBO는 지난 7월 열린 올스타전에서 캠페인을 선포한 이후 소방관 복지 지원을 위해 후반기 입장 관람객 한명 당 119원을 적립해 순직·공상 소방관 가족 장학금, 투병 소방관 치료 등을 후원하기로 했다. 7월 26일부터 ...
  • 김연경, 태국을 꺾어줘… 여자배구 아시아 정상 도전

    김연경, 태국을 꺾어줘… 여자배구 아시아 정상 도전

    ... 1위를 차지해야 도쿄에 갈 수 있다. 중국은 이미 대륙간 예선에서 티켓을 확보했고, 일본은 올림픽 개최국 자격으로 자동획득했다. 결국 한국과 태국의 대결로 압축될 수 밖에 없다. 한태 올스타전에 출전한 태국 여자 배구대표팀. [사진 한국배구연맹] 한국은 최근 1진급 대결에서 태국에게 번번이 발목을 붙잡혔다. 지난해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도 태국에 져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국가대표 ...
  • "끝난줄 알았지?" 결혼식 사진 여러장 공개한 미셸 위

    "끝난줄 알았지?" 결혼식 사진 여러장 공개한 미셸 위

    ... 웨스트는 현재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구단 사무국에서 일하고 있다. 미셸 위 남편의 아버지 제리 웨스트는 NBA 전설로 불린다. 그는 1969년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 1972년 올스타전 MVP 등에 올랐고 올스타에도 14차례나 선정됐다. 그의 LA 레이커스 시절 등 번호 44번은 영구 결번으로 지정됐다. 미셸 위는 지난 1월 SNS에 조니 웨스트와 찍은 사진을 올리며 "며칠간 ...
  • 주자 있을 땐 로하스가 1위…상황별 장외 홈런왕은?

    주자 있을 땐 로하스가 1위…상황별 장외 홈런왕은?

    ... 평균자책점 선발 투수를 상대로는 무려 6개를 때려내 '강자에 강한' 타자임을 증명했다. 호세 페르난데스(두산)도 5개를 쳐 수준급 선발투수에 강점을 보였다. 지난 7월 열린 올스타전에 참가한 로맥(왼쪽)과 샌즈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그렇다면 경기 후반인 7~9회에 3점 이하 리드 혹은 열세 상황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친 타자는 누구일까. 최고 외국인 타자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자 있을 땐 로하스가 1위…상황별 장외 홈런왕은?

    주자 있을 땐 로하스가 1위…상황별 장외 홈런왕은? 유료

    ... 평균자책점 선발 투수를 상대로는 무려 6개를 때려내 '강자에 강한' 타자임을 증명했다. 호세 페르난데스(두산)도 5개를 쳐 수준급 선발투수에 강점을 보였다. 지난 7월 열린 올스타전에 참가한 로맥(왼쪽)과 샌즈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그렇다면 경기 후반인 7~9회에 3점 이하 리드 혹은 열세 상황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친 타자는 누구일까. 최고 외국인 타자 ...
  • 미셸 위, 'NBA 전설' 제리 웨스트 아들과 결혼

    미셸 위, 'NBA 전설' 제리 웨스트 아들과 결혼 유료

    ... ” 고 보도했다. 조니 웨스트는 미국프로농구(NBA) 전설 제리 웨스트의 아들이다. 제리 웨스트는 농구 명예의 전당 회원으로, 1969년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 1972년 올스타전 MVP 등에 올랐다. 그의 등 번호 44번은 소속 팀이었던 LA 레이커스의 영구 결번이 됐다. 제리의 아들인 조니는 NBA 골든스테이트의 구단 사무국에서 일하고 있다. 미셸 위는 지난 1월 ...
  • 그라운드 밖에서도 활동량 甲, 유튜브로 '할 말'하는 선수들

    그라운드 밖에서도 활동량 甲, 유튜브로 '할 말'하는 선수들 유료

    ... '팬서비스'에 나서는 모습은 흔치 않다. 그러나 축구계에선 김보경과 구자철의 뒤를 이어 국가대표 수비수 이용(33·전북 현대)도 유튜브 채널 '용언니'를 개설하고 올스타전 이후 인터뷰 영상을 올리는 등 유튜버 대열에 합류해, 앞으로 '유튜브 열풍'이 더 활발해질 분위기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