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1년 만에…한·미 올해 성장·실업률 동반 역전 가능성
    21년 만에…한·미 올해 성장·실업률 동반 역전 가능성 유료 지난해 한국과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역전된 데 이어 올해는 실업률에서도 한국과 미국의 지표가 역전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연 단위로 한·미 성장률·실업률이 동반 역전된 것은 지금까지 ... 실업률 역전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월 단위로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은 3.6%로 50년래 최저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한국의 실업률은 4%로 다섯 달 연속 4%대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다. ...
  • 교육부 “실습생 최저임금 이상 줘라” 기업 “차라리 알바 쓴다” 유료 부산 해운대구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윤모(43)씨는 올해부터 현장실습생을 받지 않기로 했다. 실습생을 보내는 대학이 지나친 요구를 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윤씨는 14일 중앙일보와의 ... 안 되고 주말, 야근 근무도 안 된다. 실습생이 만든 요리는 손님에게 내놓을 수도 없는데 최저임금 이상 지급하라는 게 말이 되냐”며 “그럴 바에는 아르바이트 직원을 고용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
  • [서소문 포럼] 대한민국, 이러다 바나나공화국 된다
    [서소문 포럼] 대한민국, 이러다 바나나공화국 된다 유료 ... 탈원전 정책 등으로 수조 원의 순이익을 내던 한전은 지난해 1조 원대의 적자를 낸 데 이어 올해도 5000억원 이상의 적자가 예상된다. 한전의 적자 누적은 전기료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다. ... 지난해 원전 4기를 재가동하며 원전 발전량을 71% 늘렸다. 이념에 치우쳐 현실을 외면한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제는 경제에 엄청난 부담이 되고 있다. “이대로 가다간 나라가 큰일 난다”는 ...